Los Angeles

67.0°

2019.12.07(Sat)

잘 나가는 미국증시…올해 수익률 20% 웃돌아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5 경제 5면 기사입력 2019/11/04 17:46

유럽·중국 등 주요국 압도
고용·소비시장 호조 훈풍
경기둔화·무역갈등 악재

뉴욕증시가 무서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전 세계 주요국 증시를 압도하고 있다.

올해 들어 수익률만 벌써 20%를 웃돌고 있다.

글로벌 성장둔화와 미·중 무역갈등의 우려가 이어지고 있지만, 개인소비와 고용시장의 훈풍 속에 탄탄한 내수 경기가 부각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 분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올해 들어 지난주까지 22% 수익률을 기록했다.

지난 2013년 이후로 6년 만에 최고 상승률이다. S&P500지수의 정보.기술(IT) 종목들이 37% 폭등하면서 오름세를 주도하고 있다.

글로벌 벤치마크인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미국 지수도 S&P500지수와 동일한 '성적표'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유럽 지수(15%), 중국 지수(10%), 신흥시장 지수(9%)를 큰 폭으로 압도하는 수치다. 미국 시장을 제외한 MSCI 지수(AC World ex USA)는 같은 기간 13%의 수익률을 나타내고 있다.

글로벌 증시의 흐름이 동조화하기보다는 각국의 경제 상황에 맞춰 다변화하는 가운데 미국 시장에 초점이 맞춰지는 흐름이라고 WSJ은 평가했다

미국 증시의 가격 부담이 크게 높아진 상황에서도 '가격 프리미엄'을 부담하면서 투자가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WSJ은 "미·중 무역갈등이 해소된다면 유럽과 아시아의 수출주도 국가들에 호재로 작용하겠지만, 실제로는 미국 시장을 더욱 매력적으로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미.중 국가 정상이 조만간 '1단계 무역합의'에 서명할 것이라는 기대감이 나오면서 오히려 뉴욕증시가 큰 폭 상승한 게 대표적이다.

근본적으로는 강력한 내수시장이 원동력이다. 그 덕분에 글로벌 침체와 무역전쟁이라는 외풍에서도 그나마 미국 경제의 복원력이 가장 강하다는 게 투자자들의 시각이다.

상장사들이 막대한 수익을 토대로 대규모 자사주 매입에 나서는 것도 주가를 밀어 올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