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1.0°

2019.12.11(Wed)

애플, 가주 주택난 해소 25억불 기부

[LA중앙일보] 발행 2019/11/05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11/04 17:51

서민층 주거문제 해결 지원
구글·페이스북 10억불 약속

애플이 가주의 서민 주택난 해소를 위해 거액의 자금 지원에 나선다.

애플은 4일 애플 본사가 위치한 북가주 실리콘밸리를 포함한 가주의 주택난 해결을 위해 25억 달러를 기부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애플을 비롯해 구글.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기업이 밀집한 실리콘밸리는 이들 기업의 급속한 성장으로 직원 숫자가 늘면서 이 일대에 만성적 주택난을 유발하고 있다.

이번 발표는 실리콘밸리 지역사회가 IT 기업들에 주택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압박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애플은 오랫동안 실리콘밸리의 최대 고용주였다.

애플이 기부할 25억 달러 가운데 10억 달러는 주택 투자 펀드에 들어가 캘리포니아주가 저소득층은 물론 중산층을 위한 새 주택을 짓는 자금으로 쓰이게 된다.

또 다른 10억 달러는 주로 학교 임직원이나 서비스직 노동자, 전역 군인 등의 첫 주택 구입 지원에 사용된다.

이밖에 3억 달러는 적정 가격의 주택을 지을 수 있는 샌호세 지역 주택 건축에 사용되며, 1억5000만 달러는 비영리단체 '하우징 트러스트 실리콘밸리'의 적정가격주택 펀드에, 나머지 5000만 달러는 노숙자 문제 해결에 각각 기부된다.

CNBC는 "그동안 본사가 위치한 쿠퍼티노 지역사회의 목소리를 외면했던 애플이라 이번 기부액은 놀라운 금액"이라며 "지역사회에 기여하는 IT 기업들의 기준을 올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구글도 지난 7월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 서민층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10억 달러를 내놓겠다고 발표했고, 페이스북도 10월에 비슷한 10억 달러 규모의 주택 지금 기부 약속을 한 바 있다.

애플의 팀 쿡(사진) 최고경영자(CEO)는 자사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애플이 지역사회 서민층 주택문제 해결의 일부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