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19.10.15(Tue)

학교 수영장 익사 학생 유가족 시카고 교육청과 400만불 보상 합의

Kevin Rho
Kevin Rho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9/02/12 20:00

로사리오 고메즈.

로사리오 고메즈.

학교 수영장에서 체육 수업 도중 익사한 학생 유가족과 시카고 교육청(CPS)이 보상금 400만 달러에 합의했다.

자폐증을 앓고 있던 로사리오 이스라엘 고메즈는 열네살이던 지난 2017년 1월 25일, 시카고 케네디 고등학교 교내 수영장에서 체육 수업 도중 익사했다. 함께 수업을 듣던 학생들은 당시 고메즈가 수영장 바닥에서 움직이지 않는 것을 목격하고 구조요원에게 도움을 요청했으나 구조요원은 "숨 참는 걸 연습하는 학생 중 한 명일 것"이라며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또 다른 학생은 체육 교사에게 상황을 알렸지만 교사 역시 컴퓨터에 집중한 채 신경쓰지 않았다.

5분이 지나서야 한 교직원이 고메즈를 물 밖으로 끌어올려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고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고메즈는 회생하지 못했다.

고메즈의 가족들은 CPS를 상대로 '부당한 죽음'에 대한 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했고, CPS는 최근, 유가족에게 보상금 400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2017년 사고 당시 시카고 선타임즈 보도를 보면, 수영장 안에는 6명의 교직원이 있었으나 누구도 자폐증을 앓고 있는 고메즈에게 관심을 두지 않았고, 그가 물에 빠진 것을 보지 못했다.

고메즈의 어머니는 "학교가 나와 아들의 믿음을 저버렸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쿡 카운티 법원이 합의금을 승인할 경우 람 이매뉴얼 시장이 취임한 2011년 이후 CPS가 지출하는 최대 규모 보상금이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