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1.18(Mon)

[과학 이야기] 석기시대 60만년 더 거슬러 올라가야

[LA중앙일보] 발행 2018/12/26 스포츠 15면 기사입력 2018/12/25 18:09

'인류의 요람'은 아프리카 동부로 알려져 있다. 지금의 에티오피아에서 약 280만년 전 사람속(Homo)의 고대 인류가 출현하고, 20만년 뒤 처음으로 석기를 만들어 사용하면서 현생인류로 이어졌다는 것이 정설이다.

이 고대 인류는 아프리카 동부에서만 생활하다 약 180만년 전쯤 아프리카 북부로 처음 진출한 것으로 추정돼 왔다. 이곳에서 발굴된 '올두바이(Oldowan)'로 불리는 가장 오래된 초기 석기가 그때쯤 제작된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국제 고고학 발굴단이 알제리 북부에서 240만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는 올두바이 석기와 절단 흔적이 있는 동물 뼈 화석을 발견해 이런 기존 학설의 수정이 불가피하게 됐다. 동아프리카가 인류의 발상지라는 지위도 까딱하다간 흔들릴 수도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스페인 인류진화 연구센터(CENIEH)의 모하메드 사누니 연구교수가 이끄는 국제 발굴단은 알제리 수도 알제에서 동쪽으로 약 300㎞ 떨어진 고원지대인 세티프에서 찾아낸 250점의 원시 석기와 296점의 동물 뼈 화석에 관한 연구결과를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 최신호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석기들은 지금까지 동아프리카에서 주로 발견된 올두바이 석기를 많이 닮았으며, 석기 옆에서는 석기로 자른 흔적이 있는 동물 뼈 화석 20여점도 발견됐다.

동물 뼈에는 악어와 코끼리, 하마 등의 조상 등도 포함돼 있다.

세티프의 앵 부셰리(Ain Boucherit) 유적 발굴지 상단에서는 약 190만년 전 유물이, 그 밑에는 240만년 전 유물이 발굴됐다.

지금까지 북아프리카에서 발굴된 석기시대 유물은 인근에서 발굴된 180만년 전 것이 가장 오래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이번 발굴로 북아프리카의 석기시대 역사는 60만년가량 더 거슬러 올라가게 됐다.

관련기사 과학 이야기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