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7.0°

2020.07.08(Wed)

삶을 바꿀 AI·5G·자율주행 첨단기술 경연

[LA중앙일보] 발행 2019/01/07 경제 2면 기사입력 2019/01/06 11:38

2019 CES 내일 개막
한국 기업도 대거 참가

내일 개막하는 '2019 CES'에서 현대(왼쪽)와 기아자동차는 각각 바퀴 달린 로봇 다리로 걸어다니는 콘셉트카 '엘리베이트(Elevate)'와 운전자의 감정 상태에 실시간으로 반응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각 업체 제공]

내일 개막하는 '2019 CES'에서 현대(왼쪽)와 기아자동차는 각각 바퀴 달린 로봇 다리로 걸어다니는 콘셉트카 '엘리베이트(Elevate)'와 운전자의 감정 상태에 실시간으로 반응해 쾌적한 실내 환경을 제공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각 업체 제공]

세계 최대 가전·IT 박람회인 '2019 CES(Consumer Electronics Show)'가 내일(8일) 개막된다.

매년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CES의 올해 주요 주제는 인공지능(AI)·5세대 이동통신(5G)·자율주행을 포함한 미래 차 기술 등이다. CES는 11일까지 열린다.

인공지능(AI)

AI가 적용된 다양한 소프트 및 하드웨어가 대거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기조 연설에 나서는 LG전자의 박일평 사장도 '더 나은 삶을 위한 인공지능'이라는 주제로 강연에 나선다.

특히 과거에는 센서와 인터넷이 결합한 사물인터넷(Internet of Things: IoT)이 나왔다면 올해는 AI가 장착된 IoT가 전시장을 누빈다. IoT는 각종 사물에 센서와 통신 기능을 내장해 인터넷에 연결하는 기술을 가리킨다.

사물들이 데이터를 주고받아 스스로 분석하고 학습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제공하거나 사용자가 이를 원격 조정할 수 있게 하는 인공지능 기술까지 접목됐다. 이제는 명칭도 'Intelligence of Things'로 업그레이드돼야 할 판이다.

5G

삼성, 퀄컴, 인텔, 에릭슨, 시스코 등 굵직굵직한 테크놀로지 업체와 이동통신 업체들이 5G에 대한 논의를 시작한다. 한스 베스트베리 버라이즌 최고경영자(CEO)는 5G가 현실과 디지털 세상을 융합하는 새로운 기술의 중심에 서 있음을 강조할 계획이다.

5G는 현 4G LTE(Long Term Evolution)보다 10~100배 빠른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이다. 데이터 송수신 속도가 메가비트에서 기가비트로 빨라져, 대용량 데이터의 실시간 처리가 가능해진다. 이렇게 되면 자율주행차, 가상과 증강 현실, 스마트 도시와 헬스 등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한국 이동통신사인 SK텔레콤은 홀로그램과 마주보고 대화를 하는 홀로박스(HoloBox)와 가상현실(VR) 등의 5G 실감 미디어를 공개할 예정이다.

자율주행

지난해부터 가열되고 있는 분야가 바로 IT가 접목된 인포테인먼트와 자율주행 등이다. 미래의 자동차산업 기술로 각광받는 분야다. 그래서인지 올해 CES에도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머세이디스-벤츠, BMW, 아우디, 포드, GM, 콘티넨털, 혼다 등 완성차 업체들이 대거 참석해 오토쇼를 방불케 한다.

기아차는 부스를 설치하고. 운전자와 자동차가 교감하는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READ)' 시스템을 최초로 공개한다.

READ는 생체 정보 인식과 AI 기술을 통해 운전자의 감정 상태를 실시간으로 분석하여 소리, 진동, 온도, 향기, 조명 등 운전자의 오감과 관련된 차량 내 환경을 최적화해주는 최첨단 기술이다. 현대차는 바퀴 달린 로봇 다리로 걸어다니는 자동차인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처음 선보인다. 이 차는 로봇·전기차 기술 결합으로 기존 차량이 접근할 수 없었던 위험한 지형까지도 갈 수 있게 했다.

벤츠는 화물과 승객 운반에 최적화된 자율주행 전기차인 비전 어바네틱 콘셉트카와 자율주행 트럭을, 혼다는 AI를 탑재한 이동 로봇인 '패스봇'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삼성의 접히는 디스플레이, 한글과컴퓨터의 스마트시티, 네이버의 로봇기술 등도 공개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