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8.0°

2020.09.18(Fri)

유타주, 포르노와의 전쟁…주지사 '포르노는 공중보건 위험물' 법안 서명

[LA중앙일보] 발행 2016/04/20 미주판 20면 기사입력 2016/04/19 21:53

미국에서 주민들의 포르노 사이트 가입률이 가장 높은 주 중 하나인 유타주가 포르노를 공중 보건을 위해하는 요소로 규정하고 포르노에 대한 교육을 통해 '포르노 전염병'을 예방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마련했다. CNN방송은 19일 공화당 소속의 개리 허버트 유타주 주지사가 의회를 통과한 포르노 관련 결의안과 법안 모두에 서명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공화당의 토드 와일러 상원의원이 발의한 이 법안은 포르노를 개인과 공중 보건, 사회활동에 광범위하게 악영향을 미치는 위해 요소로 규정하고 이에 대처하기 위한 교육과 예방 노력을 하도록 하고 있다.

또 컴퓨터 테크니션들이 일을 하는 과정에서 아동 포르노물을 발견할 경우 법 집행기관에 의무적으로 보고하도록 했다. 신고를 하지 않으면 최대 6개월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와일러 의원은 법안을 발의하면서 "포르노를 금지하는 것이 불법이고 이 법안이 포르노를 금지하려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그러나 포르노가 부부관계와 가정에 해를 끼치고 있고 유타주 이혼율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만큼 경고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