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9.0°

2020.09.20(Sun)

'5월의 광주' 36주년 …5·18 정신 되새긴다

[LA중앙일보] 발행 2016/05/17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6/05/16 19:52

18일 LA 생명찬교회서 기념식
4월 총선 호남 민심 좌담회도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창옥 액션 포 원 코리아 공동대표, 이희복 남가주호남향우회 부회장, 그레이스 김 변호사, 박상준 한미인권연구소 소장, 한시헌 한미인권연구소 사무총장이 5.18 정신을 강조하며 기념식에 많은 사람이 참여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김창옥 액션 포 원 코리아 공동대표, 이희복 남가주호남향우회 부회장, 그레이스 김 변호사, 박상준 한미인권연구소 소장, 한시헌 한미인권연구소 사무총장이 5.18 정신을 강조하며 기념식에 많은 사람이 참여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1980년 5월 광주에서는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신군부에 항의해 학생, 시민들이 민주화를 요구하며 시위를 벌이다 공식기록으로 165명이 사망하고 76명이 실종됐으며 3383명이 부상당했다.

당시 계엄령에 저항하는 시위가 전국적으로 일어났지만 광주는 외곽이 봉쇄돼 출입이 통제되고 전화 마저 두절된 고립무원의 상태에서 신군부가 투입한 계엄군과 공수부대가 유혈진압을 펼치면서 이에 맞서던 시민들이 학살을 당했다.

광주 시민의 피와 희생은 반독재 민주화 운동의 불씨가 돼 1987년 6월 민주항쟁으로 이어져 한국 민주주의의 꽃을 피웠고 광주는 이후 민주화 성역이자 성지가 됐다.

야당 정치인들이 동작동 국립현충원 헌화에 앞서 5.18 민주묘지를 먼저 찾는 것도 '5월 광주'에 그만큼 큰 빚을 졌기 때문이다.

올해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이 벌어진 지 36주년이 되는 해다. 18일 오후 6시30분 LA 생명찬교회에서 36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1부는 통상적인 기념식이 열리고 2부에서는 '5.18정신과 20대 총선의 호남 민심'을 주제로 한 좌담회가 열린다.

지난 4월 총선에서는 정통 야당을 표방해온 더불어민주당이 호남 지역에서 참패했다.

야권의 텃밭인 호남에서 야권의 적통을 주장해온 더민주가 패배하면서 호남 민심의 변화를 궁금해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곽건용 목사 등이 패널로 참여하는 이번 좌담회에서 이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할 예정이다.

기념식과 좌담회에는 누구나 참석할 수 있으며 예약은 필요없다.

▶문의: (213의380-9801

관련기사 임을 위한 행진곡 불허- 5·18 민주화운동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