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1.7°

2018.09.19(WED)

Follow Us

적은 다운페이와 적은 인컴으로 집사기 [ASK미국 주택융자-박정수 에이전트]

[조인스아메리카] 기사입력 2014/01/30 10:01

박정수/주택 융자 MLO

박정수 에이전트가 제공하는 이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주택을 구입 하기 위해서는 다운 페이먼트와 주택을 구입하기 위해 필요한 에스크로 클로징 비용을 마련하는 일이 가장 먼저 준비되어야 할 자금이다.

다운페이먼트는 현금을 어느 정도 보유한 경우 최소 구입하려는 주택 가격의 20% 이상을 계산하면 PMI 보험료가 추가적으로 지출되지 않는 선에서 주택을 구입할수 있다.

그러나 많은 다운페이 금액이 없더라도 주택융자로 주택을 구입할 수 있는 몇가지 방법이 있는데 바로 패니매 보유 REO 물건만을 대상으로 하는 3% 다운 페이먼트만으로 가능한 Homepath 융자와 정부주택청 HUD에서 보증하고 3.5%이상 다운 페이먼트로 주택을 구입할수 있는 FHA융자가 있다.

다른 한가지 방법은 최근에 완화된 프레디맥 정부론을 이용해서 이전 년도에 적게 보고한 텍스보고 금액은 빼고최근 1년동안의 텍스보고 금액만으로 주택융자 금액을 계산해서 집을 사는것도 가능하다. 2년 동안의 텍스보고 금액중 최근 1년동안의 텍스보고 금액이 높을 경우 최근 1년 텍스보고 금액을 적용하므로 더 많은 주택융자 금액을 받을수 있게 된다.

또한,지역적으로 많은 차이가 없다면 기존의 리스팅 가격과 크게 차이가 없는 새집을 5~10% 다운하고 입주일에 맞춰 집을 사는것도 최근 경쟁 오퍼를 피하거나 다운페이먼트가 적은 경우 집을 사기 위해 선택하는 방법이 될수 있다.

적은 다운 금액으로도 분양 신청이 가능하고 기존 주택 구입인 경우에 반드시 치뤄야 하는 오퍼 경쟁에서 훨씬 수월해 지기 때문에 다운할 주택 구입자금이 적은 경우에 5% 정도의 초기 다운할 금액을 준비하고 나머지 잔금을 주택융자로 하여 새로운 주택을 구입할 수 있다.

이미 도심이 형성되어 있는 지역에서는 새집을 찾기가 쉽지 않은 단점이 있지만 복잡한 지역을 벗어나 당분간 집을 수리할 염려 없고 최신 인테리어로 꾸며진 새집을 알아 볼수 있다는 측면에서 적은 다운페이 금액으로 한번 정도 새집을 분양 받는 것에 대해 검토해 볼수 있는 방법이 될수 있다.

다운페이는 여유 있게 있는데 인컴이 적은 경우에 주택융자로 집을 사는 방법은 포트폴리오 론을 이용해서 최소 주택가격의 30%이상을 다운 페이먼트로 준비하고 주택융자를 받을수 있다.

현재 포트폴리오 프로그램을 통해 주택융자를 신청하려면 비즈니스 운영자는 2년 비즈니스 라이센스를, 직장인은 재직증명서(VOE)를 제출하고 크레딧 스코어가 700점 이상이면 일단 신청이 가능하다.

포트폴리오 프로그램은 주택이 소재한 지역과 용도에 따라 선별적으로 주택융자가 제한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주택을 알아 보고 오퍼를 하기전에 융자 자격여부와 융자가 가능한 금액을 주택융자 전문가와 미리 상담해 보는 것이 필요하다 .

구체적인 주택 구입 융자를 위해 관련 융자 프로그램을 취급하는 전문 주택융자 회사에 사전 QUALIFY를 미리 해 놓아야 집살때 필요한 APPROVAL LETTER를 미리 받고 집을 구할수 있으며 이후 에스크로 단계에서 딜이 무산되거나 비용과 시간에 대한 소모를 방지 할수 있다.

자세한 내용을 알기 원하면 전화 상담을 통해 주택융자 부터 주택을 알아보고 구입 할 때까지 원스톱으로 모든 서비스를 받을수 있어서 주택융자로 처음 집을 구입하려는 홈오너는 1차 전화 상담을 통해 미리 주택융자의 가능성과 관련 매물 정보를 지속적으로 온라인을 통해 제공 받을수 있다.

▶ 문의 : Richard Park (Jung S Park)
- Direct: (213) 800-1922
- Fax: 213-389-8588
- E-mail: jsp6188@gmail.com
- NMLS# 422523 (연방법 Safe Act 융자License)

박정수 전문가 ASK미국 상담글 모음 바로가기

박정수 MLO의 '주택융자·재융자의 모든 것' 블로그 바로가기

관련기사 리차드 박 브로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