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6.04(Thu)

[보석 이야기] 결혼기념일 보석들

[LA중앙일보] 발행 2017/09/09 미주판 19면 기사입력 2017/09/08 18:47

해리 김 대표 / K&K 파인 주얼리

"당신 여자와 춤 한번 춰도 될까요?"

한국의 나이트클럽에서 커플로 온 남자에게 이렇게 물어 본다면 십중팔구 쌍욕을 듣든지 뺨이라도 얻어 맞을 것이다. 남의 부인, 남의 애인에게 춤 한번 추자해서 좋아할 한국남자는 아무도 없다.

내가 살던 80년대까지만 해도 길에서 눈을 마주쳤다해서 시비가 붙어 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흔하게 있었다.

콜롬비아에서 사업을 시작한지 얼마 되지 않아 친구들과 클럽에 놀러 간 적이 있었다. 여자 한명 없이 남자들만 가는 거라 무슨 재미로 가나 의아했다.

한국은 남자끼리 가도 부킹을 통해 합석해서 같이 어울려 놀지만, 남미는 부킹 문화가 없어 가도 우리끼리 앉아 알아서 놀아야 된다. 간혹 여자끼리 오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커플로 오기 때문에 여자끼리 오는 그룹을 기대하고 가긴 어렵다.

클럽에 들어서기가 무섭게 콜롬비아 현지 친구들은 무대에 나가 춤을 추었다. 그것도 어디서 구해 왔는지 미모의 여성들과 춤을 추고 있었다. 한참을 뻘쭘하게 혼자 앉아 있는데 그런 내 모습을 안쓰럽게 느낀 친구 에르네스토가 다가와 내게 춤출 것을 권했다.

"하리, 너도 춤춰." "여자가 있어야 춤을 추지." "저기 앉아 있는 저 여자 어때?" "야! 너 미쳤어. 저 여자는 애인하고 같이 왔잖아."

깜짝 놀라 뿌리치는 나에게 에르네스토는 시크한 미소를 지으며 나를 끌고 그들이 있는 테이블로 향했다. 에르네스토가 애인인 듯한 남자에게 귓속말로 몇마디를 건네니 그 남자는 흔쾌히 자기 여자와 춤을 추라고 적극 권유하는 것이었다. 얼떨결에 무대에 나가 그녀와 춤을 추고 돌아와 에르네스토에게 물었다.

"너 뭐라고 했는데 그 남자가 자기 애인을 내주는 거야?" "별말 안 했어. 당신 여자가 너무 아름다워 내 친구가 춤 한번 추고 싶다고 했어." "그런데 화 안 내?" "아니 너 같으면 네 여자 친구가 이쁘다는데 화 낼거니? 여자친구가 못생겼다고 해야 화가 나지."

<다음에 계속>

-----------------------------------------------------------------------------------------------------------------

매년 거창한 기념식을 갖지 않더라도 5년이나 10년 단위로 특별한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결혼기념일을 챙겨 보시는건 어떨지요? 아래의 리스트는 매 5년마다 선물할 수 있는 결혼 기념일 보석입니다. 센스있게 멋진 결혼 기념일을 만들어 보세요.

1주년: 골드 주얼리(금제품), 5주년: 사파이어, 10주년: 다이아몬드 주얼리, 15주년: 루비, 20주년: 에메랄드, 25주년: 실버 주얼리, 30주년: 진주, 35주년: 에메랄드, 40주년: 루비, 45주년: 사파이어, 50주년: 금, 55주년: 알렉산드리아 라이트, 60주년: 다이아몬드

관련기사 금주의 건강-리빙 푸드 기사 모음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황세희 박사

황세희 박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