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7°

2018.11.17(SAT)

Follow Us

청와대 직원이 낸 '이시형 전세금 6억원'…당시 상관은 김백준

[조인스] 기사입력 2018/01/19 10:20

[앵커]

이런 상황에서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게,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시형 씨의 아파트 전세금입니다. 집을 구하기 2년 전만 해도 자기 재산이 3600만원에 불과했던 시형씨가 어떻게 6억원이 넘는 전세금을 냈는지 의혹이 제기됐었죠. 당시 특검팀은 이 전세금의 절반을 청와대 직원들이 내준 정황을 확인했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 직원들의 상급자는 얼마 전 특수활동비 뇌물 수수 혐의로 구속된 김백준 전 기획관이었습니다.

임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내곡동 사저 부지 의혹 특별검사팀 수사 종료 나흘 전, 특검팀은 2010년 이시형 씨의 아파트 전세 계약에 사용된 수상한 자금을 포착했습니다.

당시 김윤옥 여사를 수행한 비서 설모 씨가 6억4000만 원의 전세금 중 3억8000만 원을 수표로 집주인에게 지급했는데 이 돈을 수표로 만들어준 게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관계자들이었습니다.

특히 이중 1억4000만원 상당은 2006년부터 발행이 멈춘 만 원짜리 구권 화폐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들 관계자 5명을 총괄했던 건 다름아닌 김백준 전 기획관입니다.

당시 특검팀은 관련자들을 조사하며 계좌 추적으로 자금의 출처를 쫓았지만 수사 기간이 부족해 출처를 밝히지 못했습니다.

특검팀 핵심 관계자는 "현재 진행 중인 국정원 특활비 의혹과도 연관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11월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당시 돈의 출처가 이명박 전 대통령 일가의 비자금일 가능성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국정원 특활비 4억 원을 받은 혐의로 김 전 기획관이 구속된 만큼 해당 자금의 출처도 조사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관련기사 이명박, 검찰 수사에 정치 보복 주장-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