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8°

2018.09.20(THU)

Follow Us

MB국정원, 뇌물까지 쓰며 '노무현 비리 캐기'…공작명 '연어'

[조인스] 기사입력 2018/01/29 10:47

MB국정원 'DJ-노무현' 뒷조사에 대북 공작금
필리핀 측에 뇌물까지…수억원 들여 '盧 측근 비위 캐기'
"노무현 측과 무관한 인물로 드러나"

[앵커]

이명박 정부 국정원의 '불법 공작' 행태는 대체 어디까지인가. 오늘(29일) 뉴스룸이 제기하는 문제입니다. 대선 개입을 위한 '댓글 부대' 가동부터 특수활동비 상납에 이어 이번에는 국정원이 고 김대중, 노무현 두 전직 대통령의 서거 이후의 뒷조사까지 했다는 혐의가 드러났습니다. 우선 '데이비드슨'이라는 공작명으로 국민 세금이 투입된 '대북 공작금' 10억원을 들여 김대중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 소문을 캐러 다녔다는 것입니다. 또 '연어'라는 프로젝트 이름으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측근의 금품 수수 비리를 조사하겠다며 필리핀까지 출장을 갔지만, 정작 수집한 건 풍문 정도인 것으로 JTBC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국민들이 모아준 대북 공작금은 필리핀까지 가서 뇌물로 쓰였습니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 간부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하고,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이같은 사실을 지시했는지 또 사전에 보고받았는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먼저 한민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프로젝트 명 연어.'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이 진행한 공작입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측근 비리를 캐는 작업으로 대북 공작금 수억원을 사용했습니다.

측근 비리와 관련된 인물이 필리핀으로 도피했다는 소문만 듣고, 국내 송환을 추진하면서 돈을 사용한 겁니다.

연어라는 이름은 산란기에 태어난 곳으로 돌아가는 습성처럼 해당 인물을 빠르게 국내로 송환시키겠다는 의미에서 붙였습니다.

국정원은 국내 송환을 앞당기기 위해 필리핀 정부 측 담당자에게 뇌물까지 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빠르게 진행된 송환 절차로 이 인사는 재판에 넘겨졌지만 노 전 대통령 측과는 전혀 무관한 인물로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대북 공작금까지 끌어다 쓰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 임기 말에 무리하게 공작을 진행한 배경에 대해 보수 정권 재창출을 위한 조직적인 전직 대통령 흠집내기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당시 심리전단과 대북공작국을 모두 총괄한 사람이 오늘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종흡 전 국정원 3차장이었습니다.



관련기사 MB 이명박 다스 수사 정치보복 주장-2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Video News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