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5.8°

2018.09.24(MON)

Follow Us

"오바마, 북한 핵실험 때 선제타격 검토"

이가영 기자
이가영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9/12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11 19:43

우드워드 신간 '공포'서 주장
"북 반격시 남한 수만 명 희생"
클래퍼 DNI국장 만류에 백지화
공군, 작년 김정은 제거 연습

버락 오마바 전 대통령이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을 제거하기 위해 선제타격하는 방안을 검토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인 밥 우드워드가 11일 출간한 '공포: 백악관 안의 트럼프'(사진)에 실린 내용이다. 이 책은 우드워드가 트럼프 행정부 내 고위 관리를 포함해 여러 명을 인터뷰한 뒤 쓴 것으로 백악관 내 혼란상을 묘사해 출간 전부터 화제가 됐다.

이 책엔 오바마 행정부 시절에 발생한 사건도 담겨 있다. 2016년 9월 9일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한 뒤 오바마 대통령은 결단을 내린다. 책에는 "전쟁을 피하려는 강한 희망에도 불구 오바마는 북핵 위협이 정확한 (외과수술 방식의) 군사 공격으로 제거될 수 있을지 검토해야 할 시간이 됐다는 결정을 내렸다"고 쓰여 있다. 실제 미 정보당국이 대북 선제 공격 가능성과 그 효과 등을 심도 있게 분석해 보고했던 과정도 나온다. 또 임기 말이었던 오바마가 북한 문제를 해결하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달려있다.

책에 따르면 '전략적 인내' 전략을 구사했던 오바마 대통령이 북한 미사일을 막을 수 있는 극비 작전인 '특별 접근 프로그램(Special Access Programs)'도 승인했다. 이 프로그램에는 ▶북한 미사일 부대 및 통제 시스템을 겨냥한 사이버 공격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을 7초 내에 탐지하는 작전 등이 포함돼 있다.

대북 공격과 관련된 또 다른 일화도 있다. 오바마는 '미 정보계의 대가(granddaddy)'인 제임스 클래퍼 국가정보국(DNI) 국장이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미국에게 위협이 될 것이라고 강력히 경고하자 국방부와 정보기관에 북한의 모든 핵무기와 관련 시설을 제거하는 것이 가능한지 알아보라는 지시를 내렸다.

한 달 간의 조사 끝에 국방부와 정보기관은 오바마에게 "북한 핵무기 관련 시설의 85% 가량을 타격해 파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했다. 이에 대해 클래퍼 국장은 북한의 핵무기를 완전하게 제거하지 않을 경우 단 한 발만으로도 남한에서 수 만 명의 사상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회의적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당시 미 국방부는 북한의 핵프로그램을 완전히 제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 지상군 투입이라고 보고했다.

그러나 북한의 핵 반격에 대한 우려로 오바마 대통령은 좌절감과 분노를 느끼면서 대북 선제타격을 포기했다.

또 오바마 시절 존 브레넌 당시 중앙정보국(CIA) 국장 주도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제거하는 이른바 '맨 체인지'(지도자 교체.man change)를 검토했다는 사실도 우드워드 저서에서 드러났다. 당시 컨틴전시 플랜(만일의 사태에 대비한 비상대응계획)의 하나로 CIA의 북한 그룹은 김정은에 대한 공습 작전을 검토했고 실제 미 공군은 지난해 10월 17~19일 북한과 비슷한 지형의 미주리주 오자크에서 정교한 모의연습을 했다는 것이다. 당시 훈련에는 앞선 4월 아프가니스탄에서 사용된 적이 있는 유형의 초대형 벙커버스터를 탑재한 폭격기도 있었다고 우드워드는 설명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