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56.0°

2020.03.29(Sun)

뉴욕주, 청소년 전자담배 이용 근절한다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심종민 기자 shim.jongmin@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0/02/22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20/02/21 20:50

주지사 20일 캠페인 발표
가향 전자담배 판매금지 등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운데)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가향 전자담배 제품 금지 캠페인 실시를 발표했다. [사진 뉴욕주지사실]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가운데)는 20일 기자회견을 열고 가향 전자담배 제품 금지 캠페인 실시를 발표했다. [사진 뉴욕주지사실]

뉴욕주가 미성년자들의 가향(Flavored) 전자담배 흡연을 원천 봉쇄할 전자담배 근절 캠페인을 실시한다.

20일 앤드류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멘솔(박하)향을 포함한 모든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금지 ▶전자담배의 소비자 대상 온라인·통신 판매 금지 ▶미성년자 대상 광고 규제 ▶유해성분 포함 금지 ▶약국에서 전자담배 판매금지 ▶담배·니코틴 함유 제품에 대한 할인쿠폰 금지 등의 법제화를 위한 캠페인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날 주지사는 성명문을 통해 “하루가 지날수록 더 많은 미성년자들이 전자담배에 중독돼 가고 있다. 이는 말 그대로 ‘생사의 문제’이며 주의회와 함께 법을 제정해 미성년자 전자담배 흡연을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주지사실에 따르면 현재 뉴욕주 12학년 학생 약 40%가 전자담배를 흡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고등학생 흡연율은 160% 증가해 약 27%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쿠오모는 캠페인의 일환으로 주민들에게 해시태그 문구 ‘#NoVapeNY’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사용하고 온라인 청원(now.ny.gov/page/s/add-your-name-ban-flavored-vaping-products)에 참여해 미성년자 전자담배 흡연을 막기 위해 주민들이 함께해줄 것을 당부했다.

뉴욕주정부는 지난해 9월 전국 최초로 가향 전자담배에 대한 판매금지 조치를 내렸지만, 올해 1월 뉴욕주 법원에서 쿠오모 주지사와 주 보건국(DOH)이 발표한 가향 전자담배의 판매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대해 전자담배 업계가 이의를 제기한 가처분 신청을 인용하면서 판매금지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