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3.0°

2020.09.19(Sat)

얀센서 반환된 한미약품 신약, 다시 MSD에 1조원대 기술수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4 02:56



한미약품 본사






글로벌 제약사 얀센에 기술 수출됐다가 반환당한 한미약품의 바이오신약이 다시 MSD에 기술수출됐다. 기술료를 포함한 총 계약 규모는 1조원대다.

한미약품은 바이오신약 후보물질 ‘에피노페그듀타이드’(HM12525A)를 다국적제약사 MSD에 기술수출한다고 4일 밝혔다. 한미약품에 따르면 이 후보물질은 인슐린 분비 및 식욕 억제를 돕는 GLP-1과 에너지 대사량을 증가시키는 글루카곤을 동시에 활성화하는 바이오의약품이다. 약효 지속시간을 늘려주는 한미약품의 플랫폼 기술 ‘랩스커버리’가 적용됐다.

에피노페그듀타이드의 기술수출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5년 다국적제약사 얀센에 기술수출했다가 지난해 7월 반환된 이력이 있다. 얀센은 이 약물을 당뇨를 동반한 비만환자 치료제로 개발할 목적이었지만, 임상시험 중단 등 부침을 겪다가 결국 포기했다.

한미약품은 이번에 MSD와는 에피노페그듀타이드를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로 개발해 제조를 거쳐 상용화까지 하기로 합의했다. MSD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해당 후보물질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갖는다.

한미약품은 MSD로부터 확정된 계약금 1000만 달러(약 119억원)와 함께 개발 단계별로 최대 8억6000만 달러(약 1조272억원)를 받는다. 제품이 출시되면 두 자리 수 퍼센트의 판매 로열티도 받는다.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이사는 "비만·당뇨 치료 신약으로 개발되던 바이오신약 후보물질이 NASH를 포함한 만성 대사성 질환 치료 가능성을 인정받았다"며 "신약개발 영역에서 빈번히 발생할 수 있는 실패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걸 보여줬다"고 말했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