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81.0°

2020.09.23(Wed)

태릉 1만가구, 과천 4000가구, 용산서 3100가구 나온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8/04 08:05

수도권 13만가구 공급 어디 얼마나
서울조달청·국립외교원 부지 포함
신규 택지개발로 3만3000가구
공공 재건축·재개발 통해 7만가구

서울 노원구 태릉골프장에 1만 가구 규모의 ‘미니 신도시’가 조성된다. 서울 용산의 예전 미군기지 캠프킴과 상암DMC,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일대 등 이른바 ‘노른자위 땅’에도 주택이 공급된다. 도심 내 군부지와 공공기관 이전·유휴 부지 등 신규 택지 개발을 통한 주택 공급 예상 물량은 3만3000가구다.

정부는 4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이날 정부가 발표한 추가 공급 물량은 13만2000가구다. 이 중 공공 참여형 고밀 재건축과 고밀재개발 등을 통해 7만 가구가 공급된다. 기부채납 조건으로 용적률을 300~500%로 상향 조정하고, 아파트 층수 제한인 ‘35층 룰’도 풀어줘 주택 공급을 늘린다는 것이다.




3만3000호 짓는 신규 택지는 어디.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이에 더해 정부는 용산정비창 부지의 용적률을 상향 조정해 당초 발표(8000가구)보다 2000가구를 늘린 1만 가구를 공급한다. 또 하남 교산과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의 용적률을 높여 공급 물량을 2만 가구로 확대한다. 다만 총 공급 규모 중 분양 물량은 정해지지 않았다.

이번 대책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서울 용산·태릉, 경기 과천의 알짜 땅이 신규 택지로 공급된다는 점이다. 가장 규모가 큰 부지가 서울 공릉동 태릉골프장(83만㎡)으로 1만 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송파구 헬리오시티(9510가구) 수준의 미니 신도시다. 국공유지인 만큼 공급에 속도를 낼 수 있다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내년 말 사전청약이 목표다.




용적률 상향한 공공 재건축 배분 구조.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태릉의 경우 교통 등 주거 인프라를 갖추는 것이 주요 과제다. 태릉골프장 인근은 남양주 별내지구와 구리 갈매지구 영향으로 평소에도 상습 정체구간이다. 노원구도 당장 이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국토부가 공급 계획과 함께 교통 개선안을 내놓은 이유다. 국토부는 경춘선(상봉~마석 구간) 열차를 추가로 투입하고, 인근 화랑로를 확장하는 한편 용마산로 지하화 등 도로 여건 개선 내용을 담았다.

시장이 관심을 가질 만한 또 다른 지역은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인근의 미군기지 캠프킴(3100가구)이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현재 캠프킴에 대한 환경조사가 진행 중이며, 양국 협상만 마무리되면 조기 반환에 장애가 없다”고 말했다.




수도권 공급 13만2000호는 어떻게. 그래픽=박경민 기자 minn@joongang.co.kr





서울 강남권을 중심으로 한 공공기관 이전·유휴 부지에는 6200가구가 공급된다.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1000가구)과 국립외교원 유휴부지(600가구)가 포함됐다. ‘준강남권’으로 통하는 경기도 과천 정부과천청사 맞은편 정부 소유의 유휴부지(8만9000㎡)에도 4000가구가 공급된다. 정부 소유 부지에 짓는 주택은 최대한 청년·신혼부부에게 제공한다는 게 정부 방침이다.

공공기관이 팔려고 했다가 못 판 땅(미매각 부지)에도 아파트가 들어선다. 전체 4500가구다. 서울시의 상암DMC(2000가구)와 서울주택도시공사 (SH) 마곡 부지(1200가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여의도 부지(300가구) 등이다. 여기에 노후 우체국이나 공공청사 등을 주택과 복합 개발하는 방식으로 6500가구가 추가로 공급된다. 다만 태릉·용산과 달리 공공기관 유휴부지와 미매각 부지의 택지 공급에는 기관 협의 등이 필요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공급대책에는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 대한 내용도 담겼다. 자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가 입주 시 분양 대금의 일부를 납부하고 장기간 거주해 지분을 분할 취득하는 주택이다. 지분 취득 기간과 입주자 선정 방식은 올 하반기 발표한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