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7.3°

2018.11.19(MON)

Follow Us

[열려라 공부+] 학생은 교육, 부모는 경제 관련 학과 선호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04 08:17

미래엔, 대입 희망 학과 설문조사

2019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벌써 70여 일 앞으로 다가왔다. 시험에 대한 긴장감과 더불어 어떤 학과로 진학해야 할지 고민이 많아지는 시기다.

교육출판전문기업 미래엔은 수능을 앞두고 자녀와 부모가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노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2019 대입 희망 학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래엔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중·고등학생 1095명과 학부모 169명을 대상으로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에서는 부모와 자녀가 희망하는 학과가 서로 다르다는 것이 드러났다. 학생들은 교육 관련 학과를 선호했고, 학부모는 경제·경영과 관련된 학과를 선택했다. 설문에 참여한 학생의 21%가 교육학·유아·초등·특수교육학과를 희망했고, 심리학과와 언론·방송 관련 학과는 각각 14%, 간호학과가 13%로 뒤를 이었다. 반면에 부모의 22%가 자녀가 진학하기를 희망하는 학과로 경영·경제·소비자학과를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전기·전자공학과(19%), 기계공학·메카트로닉스학과(18%)가 선택받으며 이공계열 학과의 인기도 증명했다.

학과 선택에서는 차이를 보였지만 선택 기준에서는 의견이 일치했다. ‘희망 학과 선택 시 고려 요인’이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자녀와 부모 모두 ‘본인의 학문적 흥미와 적성’이라는 답이 가장 많았다(학생 84%, 부모 58%). 그 밖에 고려 요인으로는 학생은 성적(33%), 취업의 용이성(30%)을 중요 요인으로 꼽았다. 학부모는 조금 달랐다. 졸업 후 취업의 용이성(42%), 자녀의 성적(38%), 높은 수입과 사회적 지위 보장(34%)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신윤애 기자 shin.yunae@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