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5.0°

2019.11.16(Sat)

업스테이트 뉴욕 주민들. 이민단속 협조 반대 시위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박기수 기자 park.kisoo@koreadailyny.com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19/09/10 미주판 4면 기사입력 2019/09/09 17:04

유대계 인권단체 중심 캠페인 참가자들
8일 렌슬레어카운티 교도소 앞서 집회
ICE 공조 287(g) 프로그램 종료 촉구

업스테이트 뉴욕의 주민들이 이민세관단속국(ICE)의 단속에 협조하는 로컬 정부의 프로그램 중단을 촉구하고 나섰다.

뉴욕주 주민 수백 명은 8일 트로이의 렌슬레어카운티 교도소 앞에서 집회를 열고 카운티 정부가 ICE의 287(g)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것을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시위는 유대계 인권단체인 '네버 어겐 액션(Never Again Action)' 이 중심이 돼 진행됐는데, 현재 유대계 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이민자들에 대한 무차별 단속·구금은 제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의 유대인 학살인 '홀로코스트'와 유사한 것이라며연간 14만 명으로 발급 제한

최대 7% 국가별 쿼터 폐지시

한국 출신 대기기간 늘어나 이런 역사를 되풀이하지 말자는 '네버 어겐 이즈 나우(Never Again Is Now)' 캠페인이 전국적으로 벌어지고 있다.

"내 조부모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라는 이날 시위 참가자 브라이애나 베커는 스펙트럼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무도 그들을 위해 나서지 않아 (홀로코스트 희생자들은) 수용캠프에 끌려가게 됐다"고 말했다.

이날 집회를 조직한 미리엄 액슬-루트는 스펙트럼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패트릭 루소 카운티 셰리프가 ICE와 협조하는 것을 중단시키기 위해 이곳에 모였다"고 말했다.

287(g) 프로그램은 경찰이나 셰리프 등의 로컬 사법기관이 체포된 주민의 이민신분을 조회해 만약 불법체류 등 이민법 위반 혐의가 발견되면 이를 ICE에 알리고 ICE 요원이 인수하러 올 때까지 최대 72시간까지 구금을 연장하도록 하는 것이다. 즉, 로컬 사법기관 인력을 연방 이민 단속 요원으로 활용해 불체자 색출 등 이민 단속을 더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루소 셰리프는 이날 시위와 관련해 "287(g) 프로그램 참여는 카운티를 더 안전하게 하는 도구 중 하나"라며 ICE와 협조하기로 결정했을 때 커뮤니티의 이익이 최우선 고려사항이었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어 "여론조사 결과 렌슬리어카운티 주민 약 85%가 287(g) 프로그램 참여에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재 렌슬리어카운티 정부는 교도소 수감 이민자 1명당 하루에 97달러를 ICE로부터 받고 있어 안전보다는 금전적 이득이 큰 동기가 됐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