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0(Thu)

“제작진에 이럴바엔 포기하자고”..‘골목식당’ 백종원 분노 터뜨린 여수꿈뜨락[종합]

[OSEN] 기사입력 2019/05/22 16:47

[OSEN=강서정 기자] ‘골목식당’의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상인들을 향해 분노를 터뜨렸다. 이번이 제일 심각하다고 말할 정도로 최악이었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여수 꿈뜨락몰 상인들의 음식을 맛보고 함께 레시피를 고민한 것에 이어 첫 장사를 했는데 상인들을 모아 비상회의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가게 하나 하나 찾아 다니면서 상인들과 얘기를 나눴다. 닭꼬치 집은 기성품 닭꼬치와 수제 닭꼬치 맛의 차이가 크게 없었고 수제 닭꼬치가 상품성이 있을지 걱정했다. 사장은 수제 닭꼬치에 도전하고 싶다고 했고 백종원은 우려하는 반응을 보였지만 사장은 푸드 트럭을 2년 동안 해봤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버거집도 아쉽기는 마찬가지였다. 백종원은 햄버거 연구 결과물이 나왔는지 궁금해 했는데 사장은 갑자기 방향을 틀었고 원가 계산도 하지 않고 6천원짜리 소고기 버거 메뉴를 소개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또한 버거집 사장이 직접 연구한 패티들 숙성방식에 대해 얘기했고 직접 만들어봤지만 결과물은 좋지 않았다. 사장이 패티를 만드는 동안 백종원이 소금과 후추만한 기본패티가 올리브유와 간마늘보다 더 맛잇을 것이라며 옆에서 패티를 만들었다. 그런데 사장은 어느 패티에 올리브유와 후추, 소금이 들어간 것인지 찾아내지 못 했다. 

백종원은 버거집 사장에 고기가격 조정이 먼저라면서 판매가를 재설정하고 동선짜기가 중요하다고 했다. 버거집 사장은 맛보다는 먼저 장사의 기본부터 다시 시작했다.  

다코야키집 초보 사장은 만두로 메뉴 변경을 하고 만두소를 직접 개발했지만 만두소는 기성품이었고 사장이 만두 1개에 9백원 가격을 얘기해 5개엔 4천5백이란 높은 가격대를 말했다. 백종원은 한숨을 지으며 만두소를 기성품을 쓰는 것을 보고 “만두를 할 거면 기본 중에 기본”이라며 반죽을 시작했고 “세상 쉬운 일 없다”면서 반죽을 했다.

돈가스 집과 해물라면인 문어집을을 방문했는데 아쉬운 결과물에 백종원은 “2주 동안 뭐한 거냐”고 한 소리 했다. 양식집이 정어리 파스타로 유일하게 칭찬을 받았다. 

첫 장사가 시작됐고 손님 반응을 살필 수 있는 첫 기회였다. 그리고 다음 날 백종원이 갑자기 비상회의를 소집했다. 백종원은 매번 나도 스트레스 받아, 2주 동안 아무것도 안했다. 원래라면 장사하지 말아야 할 사람들이다. 안일하다. 이럴 바엔 전체적으로 포기하자라고 제작진에게도 말했다”며 “열정은 있었지만 엇나간 방향성을 바꾸기 위해 노력해야하는데 내가 떠먹여 줘야하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급기야 “이번에 제일 심각하다”며 “입장 바꾸고 생각해봐라. 이건 불공평한 상황, 갑자기 우리가 나타나 왜 모든지 다 먹여줘야하냐”며 그 동안의 분노를 터트렸다.

버거집은 자신들의 입장을 말하려 했지만 백종원은 “됐다, 안 들을 것”이라면서 “장사하기 싫으면 그만둬. 투정 받아줄 상황 아냐. 이유 들어줄 이유없다. 음식접 실패하면 손님이 들어주냐 내가 왜 그 이유를 들어줘야하냐. 그 이유 듣기엔 이미 지나갔다”며 자리를 박차고 떠났다. 백종원이 지금까지 가장 심각하다고 말한 여수 꿈뜨락몰. 백종원이 이대로 포기 상황까지 갈지, 상인들이 각성하고 반전을 이뤄낼지 주목된다. /kangsj@osen.co.kr

[사진]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캡처

강서정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