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6.0°

2020.10.27(Tue)

[부동산 정보 교차로] 가치 높이는 주택 관리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미셸 원 / BEE부동산 부사장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20/08/20 부동산 8면 기사입력 2020/08/19 15:36

폭염 속 에어컨 관리 등 계절 따라 점검해야
정기적으로 보수하면 집 팔 때도 가격 이득

폭염이 계속되고 있다. 여름이면 매일 사용하는 에어컨이 요즘 같은 날씨엔 특히 몸살을 앓고 있는 것 같다. 그래서 더위가 시작되기 전에 집집마다 에어컨의 필터를 확인하고 흡입구의 필터를 새것으로 교체해야 한다.

필터가 깨끗해야 여름철 전기를 절약할 수 있고 에어컨의 수명도 연장되며 무엇보다 거주자의 건강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일이므로 1년에 두 번 정도 에어컨 필터를 교체해야 한다. 그리고 중앙 냉난방 방식의 요즘 집들은 에어컨과 히터의 필터가 같이 쓰이므로 먼지가 잘 끼는 필터를 봄과 가을에 바꾸어 주는 것이 좋다.

집의 구조가 생활하기에 편리하고 밝고 깨끗하면 누구나 좋아하지만, 그 이외에도 주택의 다른 문제는 없는지 평소에 점검하고 관리하여야 살기에도 편안하고 집을 팔 때도 문제가 없다. 그러므로 집을 팔 때 좋은 결과를 얻기 위해서 한 번에 큰돈과 시간을 들여 번거롭게 리모델링을 하지 않더라도 집이 잘 팔릴 수 있도록 평소에 관리가 필요하다.

집을 매매할 때도 보통 에스크로가 들어간 후에 바이어가 인스펙션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셀러가 집을 내놓기 전에 점검하여 간단하고 작은 고장들은 모두 고치고 혹시 크게 문제가 될 만한 것들은 없는지 점검이 필요하다. 물론 평상시에 이런 문제들에 신경을 써서 잘 관리를 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

그러므로 에어컨뿐만 아니라 수명이 10년 정도 되는 워터 히터의 점검도 꼭 필요하다. 사용자가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좀 더 수명을 연장할 수도 있는데 1년에 두 번 정도 석회질을 비롯하여 미네랄이 침착된 물을 밑으로 빼 줌으로써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

그리고 가을이 되면 비가 많이 오는 겨울철에 대비하여 우선 지붕을 점검하는 것이 필요하다. 지붕을 덮는 싱글(shingle)이나 기와의 이음새가 잘 되어 있어 틈은 없는지 확인해야 한다. 특히 먼저 비가 샌 부분이 있다면 세심하게 살펴야 하고 지붕 위에 나뭇잎이 떨어져 쌓여 있지는 않은지, 그리고 지붕의 물이 아래로 빠지는 홈통이 막혀있지는 않은지 살펴보아야 한다.

특히 평소에 무심히 지나치기 쉬우나 주택 매매 시 셀러의 책임이 될 수 있는 터마이트도 미리 점검을 통하여 필요한 부분에 대해 처치를 하여 터마이트로 인하여 집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가끔 쥐나 너구리 등 동물들이 지붕이나 벽 사이에 침입하여 문제가 생기는 일도 있으니 역시 확인하여 보는 것이 좋다. 그리고 혹시 집 안팎의 벽에 금이 가지는 않았는지 창틀 및 문이 잘 맞는지도 알아보고, 이상이 있다면 집의 기초에 대한 검사도 필요하다.

그 외에 정원의 잔디 상태나 큰 나무뿌리가 집에 너무 가까이 웃자라 하수구를 막고 있지는 않은지 확인해야 한다.

요즘은 많은 홈오너들이 집을 리모델링하여 마켓에 나와 있는 집들을 보면 겉으로 보기에도 아름답고 기능적이며 상태도 좋은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이어들도 고치는 수고 없이 이사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집을 깨끗하게 정리하고 잘 꾸며 보기 좋게 손질한 후에 파는 것이 좋다.

▶문의: (213)505-5594

관련기사 가주 미국 주택시장 동향 부동산 모음-2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동익 공인 세무사

박동익 공인 세무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