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5.6°

2018.11.14(WED)

Follow Us

메디케어 '당뇨 예방 프로그램' 확대 실시

[LA중앙일보] 발행 2018/05/07 경제 3면 기사입력 2018/05/06 14:28

식이요법 등 정보 모임
비영리단체서 운영 가능

연방서 운영 비용 제공
"정착까지 시간 걸릴 듯"

연방메디컬센터(CMS)가 '당뇨 예방 프로그램(Type 2 diabetes Prevention Program)'을 지난 4월 1일부터 본격 확대했지만 소수계를 포함, 보건 단체들의 큰 관심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 예방 프로그램은 메디케어 수혜 시니어들 중 당뇨환자들이 주기적으로 보건단체가 주도하는 모임에 참석해 건강 관리 및 체중 줄이기 등을 동료들과 함께 하는 일종의 '소그룹 건강 모임'이다.

당국은 지난해 단순히 의료비 지불로는 고질적인 당뇨병(Type 2)을 뿌리뽑기 힘들다고 판단, 시니어들이 각종 정보를 전달받고 동시에 자발적으로 당뇨를 예방하는 프로그램에 재정을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CMS의 승인을 받은 단체는 전국에서 YMCA를 제외하고 2~3개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당뇨 예방 프로그램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주최가 반드시 병원이거나, 운영진에 의료진이 포함될 필요가 없으며 자격 심사를 통해 필요한 교육과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능력만 검증되면 병원처럼 메디케어 의료 비용을 청구할 수 있는 고유번호를 부여받게 된다.

프로그램 운영 단체는 정기적으로 참가 시니어들의 변화와 효과를 CMS에 보고해야 한다.

참가가 가능한 시니어는 체질량 지수(BMI) '25'(아시안은 23) 이상의 메디케어 수혜자로 이미 당뇨가 있거나 위험에 노출된 경우다.

프로그램이 CMS 기준대로 전체 참가자의 체중과 당뇨 수치가 내려가는 가시적인 효과를 얻게 되면 정해진 비용을 청구해 받을 수 있게 된다.

참여 단체의 기준과 등록 방식은 연방질병통제센터(CDC) 사이트(https://www.cdc.gov/diabetes/prevention/lifestyle-program/index.html)에서 찾아볼 수 있다.

언어와 문화 차이로 접근이 어려운 소수계 시니어들을 위한 해당 프로그램 운영이 절실하다는 목소리도 많다. 한 한인보건단체 관계자는 "관련 프로그램을 운영해보기 위해 준비팀이 가동되고 있다"며 "한인 시니어들이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단체들이 모여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것도 방법일 듯하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하지만 시기상조라는 여론도 있다. OC의 한 양로보건센터 관계자는 "아직은 프로그램 기준이 완벽하게 검증되지 않은 상태인 데다 지원 수가에 비해 투입되는 리소스가 적지 않아 주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CDC 당뇨분과의 앤 올브라이트 디렉터도 "수치적인 접근보다는 프로그램의 콘텐츠에 더 집중해야 하는 것은 장점이자 단점이 될 수밖에 없다"며 "이제 시작했을 뿐, 정착이 되려면 시행착오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