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5.0°

2020.08.06(Thu)

연합장로교회, 확진자 나왔다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발행 2020/07/02  0면 기사입력 2020/07/01 15:05

관리·파트타임 직원 등 2명
“접촉자 등 전수검사 추진”

아틀란타연합장로교회(담임목사 손정훈)는 교회 내 2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1일 밝혔다.

교회 측에 따르면 지난달 29~30일 교회 관리직원 1명과 파트타임 스텝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았다.

29일 확진판정을 받은 직원은 교회 안팎의 용역 업무를 담당했고, 30일 확진 판정자는 온라인 방송 중계 스텝으로 지난 2주간 교회에 두 차례 방문해 온라인 예배를 지원했다.

교회 관계자는 “확인 결과 두 사람 모두 교회 내부가 아니라 외부의 확진자와 교회 밖 시설에서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교회 측은 CDC 권고와 자체적인 방역수칙에 따라 해당 직원들과 같은 현장에 있었던 목회자와 성도들 전원에게 확진 사실을 공지했다. 관계자는 “해당 접촉자들은 30일 현재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거나 또한 받을 예정이다”며 “또한 모든 사무실(목회자실, 교회사무실)을 폐쇄하고 방역을 했다”고 덧붙였다. 교회 사무실은 한 주간 휴무를 한다.

현재 연합장로교회는 본당 예배를 개방하지 않고 온라인 예배만 하고 있다. 교회 측은 “8월 중 코로나바이러스 상황 추이를 보며 제한적 현장 예배를 준비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예배 준비과정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와 개인위생,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왔다”고 밝혔다.

교회 측은 “CDC 권고 방역 수칙에 따라 더욱 철저히 방역하며, 검진을 받은 관계자들의 검사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는 한편, 추가 접촉자를 확인해 모두 전수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조앤 박 재정전문가

조앤 박 재정전문가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