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70.0°

2020.10.23(Fri)

황희 “文 공무원 피살 보고 UN연설 이후 들어…수정 여유 없었다”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20/09/24 19:52



더불어민주당 황희 의원. 연합뉴스






국회 국방위원회 간사인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이 실종 공무원 피살 보고를 듣기 전에 녹화된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피살 사실을 알았지만 유엔총회 연설 내용을 바꿀 여유가 없었다고도 했다.

황 의원은 2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23일 오전 8시 반에 대통령 보고를 받은 거로 알고 있다”며 ‘청와대는 (23일) 오후 11시에 보고를 받고 대통령은 하룻밤 주무시고 아신 거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23일 오후 11시 서울 국방부 장관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는 실종 공무원이 피살됐다는 보고를 받았다. 24일 오전 1시에는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청와대 관계장관회의가 열렸다. 서 실장과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ㆍ이인영 통일부 장관ㆍ서 장관ㆍ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했다. 회의는 오전 2시 30분까지 진행됐다.

황 의원은 “첩보가 수집된다고 해서 바로 대통령께 보고하는 체계는 아닐 것”이라며 “사살 (소식)도 첩보 아니겠냐. 불빛을 확인했다는 첩보다” “첩보라는 게 여러 가지 경로를 통해 종합적으로 접수되는 것”이라며 첩보의 타당성을 검증하는 데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에서 피격 사실을 인지한 뒤 UN 기조연설 내용을 왜 수정하거나 중단하지 않았냐는 문제 제기에 대해서는 “타이밍이 안 좋았던 것”이라며 “2~3시간 사이에 첩보에 근거해 UN 기조연설을 바꾸거나 수정할 여유가 없었다”고 했다. 지난 15일 사전에 녹화됐던 문 대통령의 UN 총회 기조연설은 23일 한국 시각으로 오전 1시 30분쯤에 진행됐다.

황 의원은 이외에도 “국방부 보고에 의하면 월북의 정황이 많다”고 전했다. ‘피살 공무원이 실족해서 (배에서) 떨어졌는데 우연히 떠 있는 부유물을 잡은 거냐, 아니면 배 위에서 부유물을 가지고 바닷속으로 입수한 거냐’는 질문에는 “(국방부에서) 정확하게 이야기는 안 하는데, (우연히) 떠다니는 걸 붙잡은 건 아닌 것 같은 정황으로 보고를 받았다”고 했다.

또 군이 북한 측에 질의나 경고를 왜 하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쭉 예측되던 상황이 아니었다. (이런 상황은) 전혀 예상 못 한 것 같다”며 “실제로 국방부도 실족사라든지 실종 자체에 무게를 두고 구축함 20척과 헬기를 동원해서 영내 수색을 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