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9°

2018.11.18(SUN)

Follow Us

트럼프, 올초 文대통령에 "당신네가 돈 뜯어내고있다"

[한국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9/11 09:27

밥 우드워드 신간서 통화 내용 소개…“사드 비용 내라”
“왜 우리는 한국과 친구인가” 묻기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폐기를 압박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이 11일(현지시간) 출간한 『공포: 백악관 안의 트럼프』에서다.

우드워드에 따르면 트럼프는 올해 1월 19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180일 안에 FTA를 폐기하는 서한을 보내고 무역 관계를 파기하고 싶다. 당신네가 우리를 상대로 뜯어내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미국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을 가진 뒤 기자회견하고 있는 모습. [중앙포토]

우드워드는 “트럼프 대통령은 180억 달러의 무역 적자와 2만8500명의 주한 미군 주둔에 들어가는 35억 달러를 묵과하지 않으려고 했다”고 썼다.

트럼프가 ‘공짜 돈을 줘왔다’며 무역과 안보 이슈 분리를 주장하자 문 대통령은 ‘협력하고 싶다. 오해가 있을지 모르지만 이해에 도달하길 원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우드워드는 이 같은 문 대통령의 어조가 ‘달래는 투’였다고 표현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비용을 내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탄도요격미사일을 대체 왜 거기다 놔야 하느냐’고 언성을 높였다고 우드워드는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비외교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이 때문에 당시 존 켈리 백악관 비서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렉스 틸러슨 전 국무장관, 제임스 매티스국방장관 등은 트럼프가 중국, 러시아, 이란, 시리아, 북한보다 한국에 대해 더 격노를 표현한 것에 대해 이해할 수 없다는 식의 농담도 주고 받았다고 우드워드는 적었다.

맥매스터 당시 보좌관은 같은 날 백악관 상황실에서 NSC 회의를 소집해 한국 관련 이슈를 논의했고,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에 거대한 병력을 유지함으로써 우리가 얻는 게 무엇이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왜 우리는 한국과 친구인지’에 대해서도 알고 싶어 했다는 게 우드워드의 설명이다.

매티스 장관은 3차 대전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주장하며 주한미군 주둔에 따른 이익이 상당하다는 식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려 했고, 던퍼드 합참의장도 가세했다고 한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한국, 중국, 그리고 다른 나라들과의 무역에서 돈을 많이 잃고 있다. 나는 우리나라에 돈을 쓰고 싶다”고 거듭 주장했고, 매티스 장관은 “(주한미군을) 철수한다면 우리의 동맹들이 우리에 대한 신뢰를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우드워드는 밝혔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관련기사 한미FTA 협상 결과-선방 vs 고육지책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