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4°

2018.09.22(SAT)

Follow Us

[독자 시] 꽃향유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8/24 14:30

배형준


무엇이 급해서
뒤돌아 볼 여유도 없이
푸른 날들
마냥 뛰기만 했는지
불혹이 다 지나가도록
풀어내지 못한 의혹투성인 삶,
하늘의 뜻을 헤아릴 수 없는데
다가오는 지천명
눈앞의 돌부리만 보며
살아온 지난 날들
때로는 갈무리하며 살았어야 했는데,
청춘 지나 단풍들기 시작하니
깨닫게 되는 진리
뒤를 본다는 건
앞으로 가는 동일 선상,
오늘이 지나간 자리에
어제가 쌓여야 피어나는 내일

꽃향유는 꿀풀과 식물로 전국의 산과 들의 양지 바른 곳에 자생하며,
원줄기는 사각형으로 높이 40 ~ 60센치 정도이며 백색의 털이 있다.
잎은 마주나며 3 ~ 6센치, 너비 1 ~ 4센치 정도의 난형으로 양면에 털이 있다.
꽃은 9 ~ 10월에 자주색으로 피고 꽃이 한쪽으로 치우쳐서 빽빽하게 수상으로 달린다.
식용 밀원용 관상용으로 이용한다.
향유보다 꽃차례가 길며 잎의 톱니는 규칙적이고 끝이 둔하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