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19.06.20(Thu)

노포크서던, 굴치 <Gulch> 부지 매각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12 15:55

1억1500만불에 CIM 넘겨
최대 재개발사업 ‘신호탄’

대형 철도 회사 노포크서던이 애틀랜타 사상 최대 규모의 재개발 사업인 ‘굴치’(Gulch) 프로젝트 예정지에 소유한 용지를 매각했다.

노포크서던은 최근 굴치 프로젝트 개발업체인 CIM그룹에 1억1500만 달러를 받고 16.3에이커의 부지를 넘겼다. 이는 1에이커당 700만 달러로, 역대 최고가의 부동산 토지 매각 규모로 업계는 해석하고 있다.

‘굴치’는 다운타운 필립스 아레나(현 스테이트팜 아레나) 인근에 남아있는 12-15개 블럭에 걸친 공터를 가리킨다. 이곳에는 과거 서던철도의 종착역이 있어 노포크서던에게도 상징성이 있는 공간이다.

그동안 굴치는 초호화 천장 개폐식 구장인 메르세데스-벤츠 스타디움이 들어서고 재개발 계획이 발표되면서 토지 시세가 급등했었다.

앞서 애틀랜타 시의회는 3차례 표결을 연기하는 난항 끝에 지난달 5일 19억 달러를 투입해 다운타운 핵심 지역을 개발하는 ‘굴치’ 프로젝트를 승인했다. 총 예산은 50억 달러로 추산된다.

시 정부와 CIM 그룹은 CNN에서 리처드 B 러셀 연방법원에 이르는 40에이커 규모의 부지에 고층 오피스 타워와 주거시설, 호텔, 소매상가 등을 짓게 된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

핫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