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70.0°

2019.10.21(Mon)

철도회사 노포크서던, 애틀랜타로 본사 이전

허겸 기자
허겸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12/12 16:04

12일 조지아주청사에서 짐 스콰이어스 노포크서던 CEO가 본사를 버지니아주 노포크에서 애틀랜타로 이전하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AP

12일 조지아주청사에서 짐 스콰이어스 노포크서던 CEO가 본사를 버지니아주 노포크에서 애틀랜타로 이전하는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AP

대형 철도 회사 노포크서던이 본사를 애틀랜타로 이전하기로 확정했다.

노포크서던의 짐 스콰이어스 최고경영자(CEO)는 12일 조지아 주청사에서 네이선 딜 주지사, 키이샤 바텀스 애틀랜타 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자회견을 갖고 버지니아 노포크에서 애틀랜타 미드타운으로 본사를 옮긴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회사는 애틀랜타에 본사를 두는 21번째 포춘 500대 기업이다.

노포크서던은 웨스트 피치트리 스트릿과 폰스 드 레온 애비뉴에 자리한 용지에 5억7500만 달러를 들여 오피스 캠퍼스를 짓기 위해 개발사 커즌스 프로퍼티스와 막바지 협상을 벌이고 있다.

본사 이전 비용은 최근 굴치 프로젝트 개발업체 CIM그룹에 소유 용지를 매각한 1억1500만 달러로 충당할 것으로 전해졌다.

노포크서던은 향후 애틀랜타 지역에서 850개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현재 우드러프 아트센터 인근 애틀랜타 지사에 약 2000명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