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57.4°

2018.11.18(SUN)

Follow Us

“학자금 보조 사전준비는 이제 필수”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9/18 16:25

리차드 명 AGM칼리지플래닝 대표
"재정보조 신청 준비는 자녀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돕느 지름길"

작년 칼리지페어에서 리차드 명 AGM칼리지플래닝 대표가 대학 학자금 지원 최대화 방법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작년 칼리지페어에서 리차드 명 AGM칼리지플래닝 대표가 대학 학자금 지원 최대화 방법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대학 등록금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다. 학생들은 인상된 등록금을 마련하느라 공부를 해야 할 시간에 아르바이트를 하거나 누적된 학자금 대출로 졸업과 동시에 빚에 발목 잡히기 일쑤다.

이 때문에 학자금 보조는 대학 입학 지원서를 넣기에 앞서 미리 전략적으로 계획하는 것이 현명하다. 23일 중앙일보 칼리지페어에서 대입 컨설팅업체 AGM칼리지플래닝의 리차드 명 대표는 ‘재정보조 진행에 따른 유의사항’을 주제로 세미나를 갖는다.

명 대표는 “많은 한인 부모들이 대학 재정보조를 상식적인 정도로 생각하고 자녀에게 의존하다가 낭패를 보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안타까와 한다. 그는 “학자금 보조 신청을 어떻게 준비하고 진행 하느냐에 따라 혜택이 큰 차이를 보이게 된다”며 “학자금 재정보조는 저축하는 방식이 아니므로 사전에 철저히 준비하면 학비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고, 이것이 자녀가 원하는 대학에 진학할 수 있도록 돕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재정보조를 신청하며 자녀의 대학 합격률을 동시에 올릴 수도 있다”고 한다. 따라서 “어느 가정이나 사랑하는 자녀들이 재정보조를 받으며 원하는 대학에 진학해 면학의 꿈을 이뤄나가기 위해서는 부모들의 사전 준비가 필수”라고 명 대표는 거듭 당부한다.

칼리지페어 세미나에서는 각 가정의 상황에 따라 미국의 학자금 제도를 최대한 활용해 보조를 받는 방법을 배울 수 있다. 대학 학자금의 종류, 연방학자금 보조신청서 작성법, CSS프로파일 작성법, 학자금 보조를 많이 받는 원서작성법, 비영주권자 들의 학자금 보조 방법 등을 처음부터 끝까지 자세히 설명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