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7°

2018.11.20(TUE)

Follow Us

“한글교육 동기부여 기대”

박재현 기자
박재현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10/15 15:59

JCI 글짓기대회 개최…장원에 김유진 양

14일 조지아한인청년회의소 주최 28회 한글날 기념 글짓기 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14일 조지아한인청년회의소 주최 28회 한글날 기념 글짓기 대회가 진행되고 있다.

조지아한인청년회의소(회장 이웅재, JCI)는 14일 한인 2세들을 대상으로 제28회 한글날 기념 글짓기 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둘루스에 있는 애틀랜타 한국학교 카페테리아에서 열린 글짓기 대회는 28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부문별로 초급1 ‘대통령께 하고 싶은 말은’, 초급2 ‘기억에 남는 여행’, 중급 ‘나의 고민은’, 고급 ‘내가 자라온 미국은’ 등 4개 등급별로 대회가 치러졌다. 이번 대회에서 장원은 김유진 양이 뽑혔다. 또 초급 1 대상에는 김소윤, 초급 2 대상은 서예준 이 차지했으며 고급에서는 오다윤 양이 대상자로 뽑혔다.

조지아한인청년회의소 이웅재 회장은 “매년 한글날을 기념해 열리는 글짓기 대회에 참여해 준 학생들과 학부모님께 감사하다”며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해주고, 한국어 공부에 동기를 부여하는데 대회의 목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한 조재익 애틀랜타한국교육원장은 “한글날 기념 글짓기 대회가 28회째 이어져 온 것에 대해 JCI 임원진 및 회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아이들이 자신의 기량을 펼칠 수 있는 자리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시상식은 오는 21일 오후 1시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장원 1명에게는 장학금 500달러, 대상,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등은 급수별로 1명씩 50~300달러의 장학금이 주어진다. 수상자는 다음과 같다.

▶초급1= 대상 김소윤, 최우수상 진용민, 우수상 김예빈, 김효은 ▶초급2= 대상 서예준, 최우수상 박주영, 우수상 황정연, 유하늘 ▶중급= 장원 김유진, 최우수상 홍혜진, 우수상 박아이린, 엄희원 ▶고급= 대상 오다윤, 최우수상 윤지우, 우수상 정지혜, 박세욱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