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3.8°

2018.09.25(TUE)

Follow Us

"조지아 불체학생 6만명 구제 추정"

이종원, 장연화 기자
이종원, 장연화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2/08/09 06:16

미국 전체서 3만명 구제 예상

오는 15일부터 신청서 접수가 시작되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추방유예 조치로 최소 3만 명의 한인 불법체류 학생 및 청년이 구제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한인 수혜자 규모는 라틴계 출신을 제외한 국가 출신 중에서는 인도(3만 명)와 함께 최대 규모다.
8일 이민정책연구소(MPI)이 발표한 '추방유예 수혜자' 보고서에 따르면 이번 구제 조치로 미국에서 총 175만 명의 불체 학생들이 추방에 대한 두려움 없이 2년동안 합법적으로 취업할 수 있는 노동허가증을 발부받고 거주할 수 있게 됐다.
한인 학생은 전체 구제자의 2% 가량인 3만 명으로 추정됐으며, 전체 구제 대상자의 65%를 차지하고 있는 멕시코(117만 명)와 엘살바도르(6만명), 과테말라(5만명)에 이어 수혜자가 가장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수혜자의 72%인 126만 명은 15세 이상 31세 미만에 해당돼 15일부터 신청서 접수가 시작되면 곧장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12-14세 연령대 22만 명, 9-11세 연령대 17만 명, 5-8세 연령대 11만 명 등 50만 명은 이번 구제조치의 혜택을 받으려면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별로는 조지아주에서 6만명이 구제될 것으로 추정됐다. 대상자가 가장 많은 곳은 캘리포니아주로 46만 명이 몰려 있었다. 뒤이어 텍사스(21만명), 플로리다(14만명), 뉴욕(11만명), 일리노이(9만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MPI는 지난 6월 이번 추방유예 조치에 해당되는 구제자 규모를 140만 명으로 추정했으나 지난 3일 공개된 세부조항에서 신청서 접수 당시 학교에 재학중이거나 고등학교 졸업장을 취득했으면 신청 대상자가 된다고 허용하면서 구제 대상자도 대폭 늘어났다고 밝혔다.
MPI에 따르면 추방유예 해당자중 고등학교 졸업장이 없거나 학위가 없는 학생 또는 청년은 35만 명으로 추정되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