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81.8°

2018.09.18(TUE)

Follow Us

애틀랜타 도심 거주비 더 비싸네

권순우 기자
권순우 기자

[애틀랜타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3/09 14:49

귀넷 등 외곽보다 월 1000달러 더 들어

애틀랜타 도심지역에 거주하는 비용이 귀넷이나 캅 등 외곽지역에 거주하는 것 보다 더 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눈길을 끈다.

부동산정보를 제공하는 질로우와 캐어닷컴 등이 조사한 ‘지역별 생활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애틀랜타 도심지역 거주시 모기지와 재산세, 그리고 자녀양육 등에 들어가는 비용이 외곽지역 거주시보다 월 1050달러가 더 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간으로는 1만 2557달러다.

항목별로 애틀랜타 도심 지역의 재산세와 모기지는 2만 2435달러, 자녀양육비(2명 기준)는 2만 927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귀넷 등 외곽지역 거주자들의 재산세와 모기지는 평균 1만3569달러, 자녀 양육비는 1만7236달러로 나타났다.

특히 애틀랜타 지역은 도심 거주자들과 외곽 지역 거주자들간 생활비 격차가 가장 큰 지역 중 한 곳으로 꼽혔다. 뉴욕의 경우 두 지역간 생활비 격차는 연간 7만 1237달러로 조사됐고, 댈러스는 1만 4128달러를 기록했다. 전국적으로는 도심 지역에 거주하는 주민들의 생활비가 외곽지역 거주자들보다 연 평균 9000달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조사결과 애틀랜타 외곽지역 거주자들의 중간 스퀘어피트는 1988을 기록, 1611스퀘어피트를 기록한 도심 지역보다 377스퀘어피트 넓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평균 통근시간은 외곽지역이 30.6분을 기록, 28.3분을 기록한 도심지역과 비교해 약 2분가량 차이가 있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