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8.6°

2018.09.19(WED)

Follow Us

'먹튀' 논란 컵스 다르빗슈, 이웃 주민들과 갈등

김 현
김 현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7/18 09:30

자택에 펜스 설치 추진 주민들 반발

다르빗슈 유가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에 마련한 새 집 [부동산 전문 사이트 질로우]

다르빗슈 유가 시카고 북부 교외도시에 마련한 새 집 [부동산 전문 사이트 질로우]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프로야구(MLB) 시카고 컵스와 초대형 계약을 맺고 이적한 후 몸값을 못해 '먹튀' 논란을 불러일으킨 일본인 투수 다르빗슈 유(32•작은 사진)가 최근 이웃이 된 시카고 교외도시 주민들과 갈등을 빚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올초 컵스와 6년 1억2천600만 달러 계약을 맺은 다르빗슈는 지난 5월 시카고 북부 에반스톤 시 미시간호숫가에 자리잡은 저택을 455만 달러(약 52억 원)에 매입했다.

다르빗슈는 보안과 사생활 보호를 이유로 자택 앞마당에 게이트를 설치하고 경계를 따라 1.8M 높이의 울타리를 설치하기 원한다며 시 당국에 특별 승인을 요청했고, 이로 인해 이웃 주민들의 반발을 샀다.

1900년대 초반 조성된 이 동네 주민들은 미시간호변의 탁트인 전망을 누리고 공원같은 동네 분위기를 유지하기 위해 집 주변에 울타리를 치지 않기 때문이다.

시 조례상으로도 교통량이 많은 특정 지역이 아니고는 주택 앞마당에 울타리 설치가 허용되지 않고, 뒷마당 울타리도 높이가 최대 1.2M를 넘지 않도록 규제하고 있다.

하지만 다르빗슈는 이미 자택 측면과 뒷면에 임시 철제 울타리를 쳐놓은 상태이며, 이로 인해 시 규제 당국에 성난 주민들의 이메일이 쌓이고 있다.

일부는 다르빗슈의 요구가 동네 특색을 변질시킬 것이라고 우려했고, 일부는 다르빗슈가 자신의 보안을 염려하는데 반감을 표하면서 "다르빗슈의 전입으로 외려 기존 주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주민 알렉시스 아일러는 "유명인 다르빗슈의 염려를 이해하지만, 이웃 주민들의 거주지 선택에 결정적 영향을 미친 호수 조망권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다른 주민 피에르 듀란트는 "에반스톤에 살려면 에반스톤의 생활 방식에 맞춰야 한다. 그렇지 않으려면 큰 게이트가 서있는 서부 교외로 가서 집을 찾아야 한다"면서 "그 곳에라면 지역사회 구성원이라는 생각을 굳이 할 필요없이 원하는 보호장치를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에반스톤 보존위원회와 건축규제위원회는 지난달 말 표결을 통해 "시 조례에 예외를 허용할 수 없다"는 결정을 내렸다.

그러나 다르빗슈가 이의를 제기, 시 건축규제위원회가 이를 재심의하게 됐다.

다르빗슈가 사들인 집은 1904년 지어진 대지 1만5천㎡, 실내면적 500㎡ 규모로 침실 6개·화장실 6개가 있고, 45m 이상 이어지는 물가에 개인 선착장을 갖췄으며, 호변 공원과 맞닿아 있다.

다르빗슈는 공원과 자택 사이에 놓인 시 소유 공간 165㎡를 매입하기 위한 제안서와, 주택 건물 서편에 여러 대의 차를 주차할 수 있는 주차시설 건립 허가 신청서도 제출했으며, 시 의회는 이를 각각 별도 문제로 고려할 방침이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