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6°

2018.09.25(TUE)

Follow Us

커뮤니티칼리지 ESL 수강생 급감

황주영 기자
황주영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3/24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3/23 15:14

트럼프 정부 반이민 정책 여파

전국적으로 커뮤니티칼리지에 개설된 제2 언어로서의 영어 학습자를 위한 클래스인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수강생이 급감했다. 이는 지난 1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불거져 나온 멕시코 장벽 건립 계획과 서류미비 이민자 추방 등 확대되고 있는 반이민 정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교육전문매체 크로니클오브하이어에듀케이션은 이민자나 유학생들이 대다수인 ESL 클래스에 갔다가 단속 대상이 될 수도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이 같은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22일 보도했다.

오리건주 올바니의 린-벤튼 커뮤니티칼리지의 경우에는 트럼프 대통령 취임 전까지는 학생들이 소수이긴 했어도 꾸준히 등록을 했지만 지난 1월 이후 ESL 프로그램 등록생이 전무하다고 밝혔다. 캘리포니아주도 상황이 좋지 않기는 마찬가지다. 샌디에이고와 산호세의 일부 커뮤니티칼리지 프로그램 디렉터들은 봄학기 ESL 등록생 수가 지난 가을학기 대비 15% 정도 감소했다고 입을 모았다. 루이지애나주 델타 커뮤니티칼리지는 2000명의 등록생 중 25%를 밑도는 학생들만이 클래스에 참여하고 있다.

한편 전체적인 유학생 수도 40 줄어들 전망이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