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56.1°

2018.11.17(SAT)

Follow Us

법무부 '소수계우대정책' 조사 착수

신동찬 기자
신동찬 기자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03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08/02 16:42

백인 역차별 논란 등 대상

법무부가 전국 대학들을 상대로 백인 학생들에 대한 차별 정책 조사에 착수할 전망이다. 뉴욕타임스는 1일 법무부 내부 문건을 입수해 대학들의 소수계우대정책(affirmative action)에 대한 조사 프로젝트에 참여할 변호사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법무부는 조사 결과 차별 정황이 드러나면 해당 학교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대학의 소수계우대정책은 흑인과 히스패닉 학생들에게 대학 입학 기회를 넓혀주기 위해 시행되고 있는 정책이다. 하지만 이 정책으로 인해 백인 학생들이 역차별을 받고 있다는 논란이 제기돼 왔다. 특히 소수계우대정책은 백인뿐 아니라 아시안 학생들에게도 차별적이라는 지적이다.

로저 클레그 평등기회센터 회장은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민권법은 모든 사람을 차별로부터 보호하도록 만들어졌지만 그동안 백인뿐 아니라 아시안들도 차별받아왔다"고 지적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