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5.6°

2018.09.22(SAT)

Follow Us

백악관 "자유의 여신상" 이민자와 무관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8/0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8/03 15:43

밀러 정책 고문 브리핑 도중 발언 파장
일부 의원들 '편협하다', '역겹다' 비판

스티브 밀러 백악관 정책 고문이 트럼프 정부의 새 이민 정책을 놓고 기자단과 설전을 벌이던 중, '자유의 여신상'은 이민자와 무관하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파장이 일고 있다.

2일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밀러 정책 고문은 이날 이민자들에게 발급하는 영주권 수를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새 이민 정책에 관한 브리핑 도중, 짐 아코스타 CNN 기자와 자유의 여신상 현판에 적힌 글귀를 놓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기자가 현 정부의 이민 정책이 자유의 여신상에 적힌 '가난하고 지친 이들, 자유롭게 숨쉬기를 갈망하는 무리여, 내게로 오라.' 글귀가 시사하는 미국의 정신과 위배된다고 꼬집자 밀러 고문이 자유의 여신상과 이민자는 관련성이 없으며 해당 글귀도 원래 자유의 여신상에 없었다가 나중에 추가된 것이라고 반박한 것이다.

프랑스가 1886년 미국 독립 100주년을 기념해 선물한 자유의 여신상은 이민자를 맞아주는 존재이자 미국 이민 역사의 상징 격 이라는 것이 역사가들의 중론이다. 뉴저지주 역사가인 존 T 커닝햄은 '자유의 여신상'이 처음부터 이민자의 상징으로 제작된 것은 아니지만 이민자들이 뉴욕 항구로 들어오면서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어서 얼마 지나지 않아 상징 격이 됐다고 밝혔다.

다수 의원들은 밀러 고문의 발언에 실망감을 드러냈다. 레이시 클레이(민주미주리) 의원은 트위터에 '백악관의 적나라한 편협함을 보게 돼 부끄럽다. 이민만큼 미국적인 것은 없다'는 글을 남겼다. 브렌던 보일(민주펜실베이니아) 의원도 밀러 고문의 발언에 '역겹다'고 표현했다.

한편 워싱턴포스트(WP)는 밀러 고문의 어투는 잘못됐지만 발언 자체는 진실이라고 밝혔다. 프랑스가 미국 독립 100주년을 기념해 선물한 자유의 여신상이 1886년 처음 공개됐을 당시에는 시인 엠마 라자루스가 쓴 글귀가 없었다는 것이다.

자유의 여신상을 얹을 받침대 제작에 필요한 비용을 마련하는 과정에서 미국 작가들은 유대인 이민자 후손이자 시인인 라자루스에게 경매에 부칠 시를 써달라고 부탁했다. 1903년 '자유의 여신상' 받침대에 새겨진 시에는 '가난하고 지친 이들, 자유롭게 숨쉬기를 갈망하는 무리여, 내게로 오라. 바글거리는 해안가에서조차 거절당한 가엾은 이들이여, 집 없는 자들이여, 세파에 시달린 이들이여 내게로 오라. 나는 황금의 문 앞에서 등불을 들고 있겠다.' 이 시로 인해 자유의 여신상은 미국 이민자들의 상징으로 자리 잡았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