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7.6°

2018.11.20(TUE)

Follow Us

"시카고 대상자는 염려할 것 없어"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09/07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7/09/06 17:00

이매뉴얼 시장, DACA 관련 '트럼프 프리존' 선언

람 이매뉴얼 시카고 시장이 '트럼프-프리 존'(트럼프 출입금지 구역)을 선언하고 DACA 대상자 보호 방침을 공표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5일 "트럼프 행정부가 DACA 프로그램 폐지 결정을 내렸지만, 시카고는 앞으로도 계속 '드리머'(드림액트 대상자Development, Relief, and Education for Alien Minors Act)들을 환영할 것"이라며 "DACA 또는 드림액트 대상자들을 이전과 마찬가지로 대우하겠다"고 밝혔다.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이매뉴얼 시장은 "시카고 시는 트럼프 대통령이 무어라 말하든 트럼프-프리 존이 될 것이다. 우리 학교와 커뮤니티, 시카고 시에 속한 이들은 아무것도 염려할 것 없다"고 강조했다. 이매뉴얼 시장은 앞서 시카고 시를 불법 체류자 보호 도시로 선언하고, 지난달에는 이민당국의 불체자 단속에 협조하지 않는 도시에 재정지원을 제한키로 한 법무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해 전국적인 관심을 모은 바 있다. 하지만 그의 행보는 '치밀하게 계산된 정치적 제스처'라는 평을 듣고 있다.

이매뉴얼 시장은 제프 세션스 미 법무장관의 DACA 시행 중단 발표 직후 성명을 통해 반 트럼프 행보를 견지했다. 세션스 장관은 이날 법무부 청사에서 "프로그램 중단에 따른 혼란을 막고 의회에 대체 입법 마련을 위한 시간을 주기 위해 6개월의 유예기간을 둔다"고 설명했다. 국토안보부는 이날 부로 DACA 신청을 받지 않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법치국가이며, DACA는 불법적인 사면"이라며 이를 대체할 합법적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