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7°

2018.09.23(SUN)

Follow Us

“올 독감백신 효과 10% 불과”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7/12/28 미주판 2면 기사입력 2017/12/27 14:24

보건전문가들 진단
이미 환자 급증 현상
화장실 전화기 주의

미국에서 올겨울 독감이 기승을 부릴 전망이다. 독감 시즌이 본격 시작된 가운데 26일 시카고 CBS방송은 의학전문가 말을 인용, “금년 독감 백신의 예방 효과는 10% 수준에 불과하다”며 독감 환자가 예년보다 크게 늘 것으로 예상했다.

시카고 러시대학 의료센터 수치타 키쇼어 박사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앞서 예상한 대로”라면서 러시대학 부설 병원에는 이미 독감 환자 수 급증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부터가 본격적인 독감 유행철”이라며 이런 현상이 내년 3월까지 계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건 전문가들은 화장실에서 전화기 사용하는 것이 습관인 사람들에게 특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플로리다 주 비뇨기과 전문의 제이민 브람바트 박사는 “화장실 곳곳에 온갖 박테리아가 산다. 그런데 화장실에서 전화기를 이용하고 나서 손은 씻으면서 전화기를 소독하는 사람은 드물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세균이 득실거리는 곳에 전화기를 내려놓지 말라”고 경고했다.

CDC는 “통화하는 사이 호흡기내 세균이 전화기 화면으로 옮겨가고 이 중 일부가 독감을 발생시킬 수 있다”며 “바이러스 입자는 전화기 표면에서 최대 24시간 생존할 수 있고, 화면을 만지는 손가락을 통해 쉽게 퍼져나간다”고 설명했다.

CBS는 예년 평균 독감 백신의 효과는 약 42%이며 해마다 10~60% 사이를 오간다고 덧붙였다.

[연합]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