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1.5°

2018.11.13(TUE)

Follow Us

미국집값 끝없는 하락세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5/10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5/09 19:02

1/4분기 3% 급락

지난 1/4분기 미국의 주택가격이 3% 하락하는 등 끝없는 하락세를 지속하면서 ‘더블딥(이중침체)’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주택 가격의 회복 시기를 미루는 등 시장에 대한 전망을 하향 조정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의 부동산시장 관련 웹사이트 질로우닷컴(Zillow.com)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지난 1/4분기 미국의 주택가격이 전분기 대비 3% 하락했다고 9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 2008년 말 이후 최대의 낙폭이다. 또 3월 주택가격은 전달보다 1.1% 떨어져 57개월 연속 하락세를 지속했다.

미국 주택시장은 작년 여름까지 가격 하락세가 둔화되는 등 안정되는 조짐을 보이다 최초 주택구입자에 대한 세제혜택 조치가 끝나자 가격이 하락하면서 거래도 급감하는 등 다시 부진한 양상으로 빠져들었다.

이에 따라 작년까지만 해도 많은 전문가들이 미국의 주택가격이 올해 말 저점을 찍은 뒤 반등할 것으로 전망했었지만, 최근엔 반등 예상 시점을 미루는 등 시장에 대한 전망을 속속 하향 조정하고 있다.

질로우닷컴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스탠 험프리스는 “앞으로 주택가격이 7∼9%가량 추가 하락하고 내년까지는 저점을 통과하기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다.

패니페이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더그 던컨은 올해 2/4분기 주택가격 하락률을 기존 2.6%에서 5.3%로 높여 잡았다.

매크로마케츠가 지난 3월 경제전문가 100여명을 상대로 실시한 조사결과에서도 올해 주택 가격 하락률은 1.4%로 전망돼 작년 12월의 전망치 0.2%보다 크게 높아졌다.

WSJ는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수 십년래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도 압류된 주택 매물이 시장에 쌓여 있는데다 금융권의 대출심사도 강화되고 있어 주택경기 반등을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