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Partly Cloudy
62.2°

2018.09.20(THU)

Follow Us

주택 가격 '바닥' 근접…전문가들 부동산시장 전망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1/06/02 미주판 3면 기사입력 2011/06/01 21:08

“조만간 뚜렷한 회복이나 반등을 기대하긴 어렵지만, 바닥은 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미국 부동산 시장에 대한 일부 전문가들의 전망이다.

미국 주택가격이 끝없는 급락세를 보이면서 ‘더블딥(이중침체)’의 양상<1일자 1면 보도>을 보이자 시장에서는 “도대체 바닥이 어디냐?”에 대한 논란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주택가격이 조만간 반등할 것으로 예상하는 전문가들은 거의 없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가격이 바닥에 근접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고 1일 보도했다.

캐피털 이코노믹스의 주택시장 전문가 폴 데일스는 주택가격이 앞으로 5%가량 추가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면서도 “긍정적인 신호들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 주택가격은 지난 35년래 가장 저평가돼 있다”고 말했다.

맥시머스 어드바이저스의 피터 머이오 사장은 부동산 시장이 이미 바닥을 친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하지만 앞으로 몇 년간 시장이 본격적인 회복세 보다는 소폭의 반등을 보여주는 선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투자회사 파섹 파이낸셜의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제임스 스미스는 “현재 억제된 주택수요가 많기 때문에 언젠가는 이런 수요가 시장에 나타나게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2015년 정도까지 주택가격이 25%가량 상승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하지만 주택가격이 앞으로 바닥에 도달하기 전에 추가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찮게 제기되고 있다. 시장이 공급과잉 상태인데다 주택을 2채나 3채씩 소유하려는 수요가 급격히 사라져 버렸기 때문이다.

고급주택 건설업체 톨 브라더스의 더글러스 이얼리 주니어 최고경영자(CEO)는 “사람들은 여전히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