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66.0°

2020.09.23(Wed)

신축주택 판매-가격 상승, 건설경기 회복 기대…중서부 28% 증가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시카고 중앙일보] 발행 2012/05/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2/05/23 16:33

미국의 신축주택 판매가 한달만에 증가세로 돌아서며 최근 건설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을 이어갔다.

미 상무부는 지난달 판매된 신축주택이 총 34만3천채(연환산 기준)로, 전달보다 3.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23일 밝혔다.

이는 시장전문가들의 예상치 평균인 33만5천채를 웃도는 것이며, 지난해 같은달보다 9.9%나 많은 수치다. 지난 3월 실적은 당초 발표된 것보다 4천채 많은 33만2천채로 수정됐다.

지역별로는 중서부 지역의 판매가 28.2%나 늘었으며, 동북부와 서부 지역도 각각 7.7%와 27.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남부지역은 10.6%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주택 수요가 늘어나면서 거래가격도 높아져 지난달 판매된 신축주택의 중간가격은 23만5천700달러로 전달에 비해 0.7%,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4.7% 각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들은 아직 주택시장이 정상화됐다고 보기는 힘들지만 최근 각종 건설지표로 미뤄 회복 조짐이 뚜렷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임명환 기자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