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0.5°

2018.11.12(MON)

Follow Us

온 플레인 골프 스윙 21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1/05 08:29

일치각으로 이뤄지는 백스윙의 절반

<사진 1>왼 팔뚝의 회전으로 클럽을 온 플레인에 올려놓는다.<br><사진 2>일치각의 위치를 인지하고 손과 팔을 몸 앞에서 멀리 유지한다.<br><사진 3>플레인각도에 평행이 되는 일치각으로 똑바로 올려놓는다.

<사진 1>왼 팔뚝의 회전으로 클럽을 온 플레인에 올려놓는다.
<사진 2>일치각의 위치를 인지하고 손과 팔을 몸 앞에서 멀리 유지한다.
<사진 3>플레인각도에 평행이 되는 일치각으로 똑바로 올려놓는다.

백스윙의 중간 지점에서 왼 팔뚝을 충분히 회전시키지 못하면 클럽은 너무 업라이트 해지면서 라인을 가로지르게 되고, 손 또는 팔을 과도하게 회전하게 되면 클럽이 너무 플랫 해지면서 정점에서는 더욱 더 업라이트 해진다.

업라이트 하다는 것은 라인을 가로지르는 것과 동일한 것이다. 보편적으로 클럽이 너무 과도하게 가슴을 지나 몸 뒤로 스윙되지 않고 몸 앞에서 움직이게 되면 정점에 이를 때까지 클럽을 올바른 플레인에 올려놓기가 아주 쉬워진다.

그렇게 하려면 왼 팔뚝은 백스윙의 이 지점에서 좀 더 회전되어야 한다. 중요한 것은 이 회전은 사진<1>처럼 정점까지 꾸준하게 계속 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백스윙의 중간에서 왼손목이 보우가 되면 클럽이 무겁게 느껴지면서 몸 뒤로 빠지게 되고 샤프트는 수평에 가깝게 된다. 레이드 오프가 된 것이 분명하다.

목표는 클럽이 좀 더 가볍게 느껴지도록 하는 것이다. 클럽이 뒤로 스윙될 때 왼팔을 좀 더 몸 가까이 가로 질러야 한다. 마치 사진<2>처럼 손이 샤프트와 클럽 헤드 밑을 파고드는 느낌으로 해야 한다. 그리고 나서 사진<3>처럼 클럽 샤프트가 어드레스 때 형성된 샤프트 각도와 평행이 되는 일치각으로 일치면에 위치하게 해야 한다. 이것이 바로 기술이며 백스윙의 절반의 완성인 것이다.

만약 이 ‘노 하우’를 제대로 배울 수만 있다면 ‘온 플레인 골프 스윙’의 절반은 성취한 셈이다. 분명한 것은 ‘손목의 카킹 압’과 더불어 ‘왼 팔뚝이 회전’ 되면서 동시에 ‘팔을 뒤로 위로 스윙’ 하여 ‘어깨의 턴’과 조화를 이룰 때 클럽 페이스는 점차적으로 오픈 되면서 백스윙의 어느 시점에서든 ‘스윙 플레인’과 ‘아크’에 스퀘어 된다는 사실이다.

이때 백스윙으로의 체중이동은 오른 발꿈치의 안쪽으로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 PGA와 LPGA의 Q-SCHOOL은 친구도 선후배도 없는 피 튀기는 전쟁터이다. 오직 승자만이 살아남는다.

승자는 말이 없고 패자는 말이 많다. 망가져 버린 스윙과 확실하게 준비치 못함을 인정하고 좀 더 제대로 배워 다음해를 기약함이 좋다. 누구를 원망하거나 아니면 무엇을 꼬집는 버릇은 희망찬 앞날에 도움이 되질 않는다.

※ 이 칼럼은 장석기 티칭 디렉터의 지적재산이기 때문에 모방하거나 도용케 되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석기 티칭 디렉터는 타이거 우즈의 코치였던 행크 헤인니의 제자로서 ‘온 플레인 스윙 이론’을 특허로 받아낸 스윙 플랜의 대가이며, 롱 게임숏 게임퍼팅의 매스터이다. 장 티칭 디렉터는 텍사스주 최고의 선생으로 선정된, 미국 사회에서 가장 인정받는, 행크 헤인니의 어시스턴트 겸 티칭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온 플레인 골프 스윙은 배우기가 어렵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제대로 배워놓으면 일생 동안 흔들림이 거의 없다. 더불어 ‘퍼팅치핑로우 피치스탠다드 피치하이 피치소프트 샷팝 샷러브 샷벙커 샷 같은 숏 게임의 테크닉과 트러블 샷들을 가장 과학적인 방법으로 매뉴얼을 만들어 놓았으며, 영어와 한국어로 역학적-물리학적-기하학적인 측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벽하게 증명하면서 이해시킨다.
<연락처: 580-695-749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