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Mostly Cloudy
64.1°

2018.09.24(MON)

Follow Us

장석기 교수의 온 플레인 골프 스윙 23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1/21 08:53

탑에서 클럽이 오른쪽을 가리키게 되는 어크로스 더 라인

<사진 1> 클럽이 탑에서 목표의 오른쪽을 가리키게 되는 문제는 …<br><사진 2> 왼 팔뚝의 회전을 플랫하게 위로하여 …<br><사진 3> 왼 팔뚝-왼 손목-샤프트-클럽 페이스가 서로 조화를 이루며 평행이 되게 한다.

<사진 1> 클럽이 탑에서 목표의 오른쪽을 가리키게 되는 문제는 …
<사진 2> 왼 팔뚝의 회전을 플랫하게 위로하여 …
<사진 3> 왼 팔뚝-왼 손목-샤프트-클럽 페이스가 서로 조화를 이루며 평행이 되게 한다.

스윙의 탑에서 클럽이 사진<1>처럼 라인을 가로질러 오른쪽을 가리키게 되면 왼눈의 곁눈질로도 클럽 헤드가 보이게 된다. 잔 데일리가 그 대표적인 예이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큰 아크로 이뤄진 아주 큰 백스윙으로 착각을 한다. 그것은 단지 손과 팔의 잘못으로 인해 라인을 가로지른 것에 불과하다. 그렇게 되면 오른손이 왼손 위에 올라가게 되고 왼팔이 아주 낮아지면서 가슴을 많이 가로지르게 된다.

만약 정점에서의 클럽이 이미 목표선을 가로지르며, 훅을 내고 있다면 그 반대의 느낌을 가져볼 필요가 있다. 정점에서 클럽이 다소 ‘레이드 오프(laid off)’되는 느낌을 가져본다.

팔의 위치를 점검해본다. 오른 팔꿈치가 위로 들려 벌어진 채 오른팔이 왼팔을 덮는 모양으로 목표선을 가로지르게 되는 흉한 모습을 하지 말고, 사진<2>처럼 왼팔을 좀 더 높이 쳐들어 왼 팔뚝을 더 위로 플랫하게 회전시키면서 팔을 좀 더 몸 앞에서 멀리 들어올려야 한다.

동시에 오른 팔꿈치를 좀 더 낮게 위치케 하여 왼 팔뚝을 끝까지 회전시켜야 한다. 이상적인 ‘탑 스윙’은 어깨의 회전이 크든 작든 상관없이 사진<3>처럼 ‘왼팔-왼 손목-샤프트-클럽 페이스’가 서로 조화를 이루면서 평행이 되게 해야 한다.

거울 앞에 서서 올바른 ‘탑 스윙’의 위치를 인지하고 클럽의 무게가 어떻게 정신
을 집중해본다. 가볍게 느껴지면 라인을 가로지른 것이고, 무겁게 느껴지면 왼쪽으로 쳐지는 ‘레이드 오프’가 된 것이 분명하다. 명심할 것은 클럽이 라인을 가로질러 오른쪽을 가리키게 되면 ‘훅’이 난다는 사실이다.

이 라인을 가로지르게 되는 문제는 ‘중급 온 플레인 특강’에서 더욱 상세히 기술된다. 끝으로 남을 가르친다는 것은 하나의 기술이다. 오랜 세월의 참 교육을 갖춰야 한다. 기본적으로 교육학물리학역학기하학컴퓨터 그래픽은 필수적으로 이수 해야 한다. 아니면 이 치열한 경쟁의 시대에 백인들을 앞서 나간다는 것은 100% 불가능하다. 결국은 한인사회의 주변만 맴돌수 밖에 없게 된다.
준비된 사람은 누가 뭐래해도 꼭 성공하기 마련이다.

※ 이 칼럼은 장석기 티칭 디렉터의 지적 재산이기 때문에 모방하거나 도용케 되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석기 티칭 디렉터는 타이거 우즈의 코치였던 행크 헤인니의 제자로서 ‘온 플레인 스윙 이론’을 특허로 받아낸 스윙 플랜의 대가이며, 롱 게임숏 게임퍼팅의 매스터이다. 장 티칭 디렉터는 텍사스주 최고의 선생으로 선정된, 미국 사회에서 가장 인정받는, 행크 헤인니의 어시스턴트 겸 티칭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온 플레인 골프 스윙은 배우기가 어렵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제대로 배워놓으면 일생 동안 흔들림이 거의 없다. 더불어 ‘퍼팅치핑로우 피치스탠다드 피치하이 피치소프트 샷팝 샷러브 샷벙커 샷 같은 숏 게임의 테크닉과 트러블 샷들을 가장 과학적인 방법으로 매뉴얼을 만들어 놓았으며, 영어와 한국어로 역학적-물리학적-기하학적인 측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벽하게 증명하면서 이해시킨다.<연락처: 580-695-749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