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56.6°

2018.11.16(FRI)

Follow Us

장석기 교수의 온 플레인 골프 스윙 31

[텍사스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5/03/16 12:10

레이트 릴리스로 이어지는 올바른 진입 각도

사진 1> 손목의 ‘언카킹’을 지연하는 동작과…<br>사진 2> 힙 클리어와 더불어 왼 손등을 스퀘어링 하는 동작을 제대로 배워…<br>사진 3> 클럽 헤드를 손 앞에 유지한 채 플레인 각을 따라 진입케 한다.

사진 1> 손목의 ‘언카킹’을 지연하는 동작과…
사진 2> 힙 클리어와 더불어 왼 손등을 스퀘어링 하는 동작을 제대로 배워…
사진 3> 클럽 헤드를 손 앞에 유지한 채 플레인 각을 따라 진입케 한다.

올바른 ‘진입 각도’로 볼을 향해 들어갈때 손목의 ‘카킹 업 각도’를 풀어주는 동작을 지연하면 할수록 ‘클럽 헤드’의 스피드는 더욱더 증진케 되어 클럽 헤드가 볼을 때릴 때 일어나게 되는 순간 속도의 감소를 예방할 수 있게 된다. 바로 ‘물리의 법칙’을 극복하는 것이다.

때문에 아무리 신기술을 습득했다 할지라도 손목의 릴리스를 지연하는 동작과 임팩트 순간에 왼 손등을 ‘스퀘어’ 하는 동작을 제대로 배우지 않으면 그 지연 동작은 거의 불가능 하다.

그러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다운스윙에서 클럽을 너무 일찍 릴리스 함으로써 임팩트 이전에 클럽 헤드의 모든 속도를 유실하게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 그것은 자신을 진보시키는 것이 아니라 퇴보시키는 것이다.

다시 말해서 야구 방망이로 볼을 때릴때나 주먹으로 물체를 때릴 때 바로 그 순간 임팩트의 순간 속도는 감소하게 된다. 때문에 여러분은 그 감속을 보상할 수 있는 기술을 배워야 한다.

이제 우리는 릴리스를 최대로 늦춰야 만이 클럽이 볼에 접촉되는 순간 ‘클럽 헤드의 스피드’를 최대로 증진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렇게 하려면 손목의 ‘카킹-업-각도’를 최대로 유지한채, 오른 팔꿈치가 사진<1>처럼 오른 리브 케이즈 앞을 지나며 사진<2>처럼 그립엔드가 볼을 포인트 할 때 왼 힙을 아주 빠르게 회전시켜 힙이 클리어 되게 해야 한다.

동시에 사진<3>처럼 클럽을 손 앞에 유지한 채 손목의 ‘카킹-업-각도’를 올바른 진입 각도로 ‘언 카킹’ 해 주어야 한다. 그렇게 하면 왼힙은 왼 팔뚝의 역회전을 리드하게 되고 동시에 왼 팔뚝은 왼 손등을 리드하게 된다.

이에 따라 왼 손등은 클럽 페이스를 리드하게 되는 감을 잡게 되면서 왼 손등과 클럽페이스가 매치되면서 목표를 향하게 된다. 이제 한 가지 사고는 하지 않아도 된다. 적은 사고 좀 더 나은 샷, 참으로 훌륭한 교훈이다.

이 특강은 참 교육을 바탕으로 이루어졌기 때문에 프로나 아마추어나 누구든지 동등하게 배울 수 있는 살아있는 교육이다. 아무런 부끄러움이 없이 자신있게 권하고 싶다.

요즘 한국에서 가장 인기있는 남성은 송해씨와 이순재씨이다. 왜냐하면 80순이 넘어서도 아직도 돈을 벌어다주니 실어할 아내가 어디 있겠는가. 나도 그중에 하나가 되었으면 좋겠다.

※ 이 칼럼은 장석기 티칭 디렉터의 지적 재산이기 때문에 모방하거나 도용케 되면 법적인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장석기 티칭 디렉터는 타이거 우즈의 코치였던 행크 헤인니의 제자로서 ‘온 플레인 스윙 이론’을 특허로 받아낸 스윙 플랜의 대가이며, 롱 게임숏 게임퍼팅의 매스터이다. 장 티칭 디렉터는 텍사스주 최고의 선생으로 선정된, 미국 사회에서 가장 인정받는, 행크 헤인니의 어시스턴트 겸 티칭 디렉터로 활동하고 있다. 온 플레인 골프 스윙은 배우기가 어렵고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제대로 배워놓으면 일생 동안 흔들림이 거의 없다. 더불어 ‘퍼팅치핑로우 피치스탠다드 피치하이 피치소프트 샷팝 샷러브 샷벙커 샷 같은 숏 게임의 테크닉과 트러블 샷들을 가장 과학적인 방법으로 매뉴얼을 만들어 놓았으며, 영어와 한국어로 역학적-물리학적-기하학적인 측면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완벽하게 증명하면서 이해시킨다.<연락처: 580-695-7491>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