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8.9°

2018.11.16(FRI)

Follow Us

워싱턴 지역 경기전망 ‘암울’

박세용 기자 park.seyong@koreadaily.com
박세용 기자 park.seyong@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7/02/15 06:47

트럼프 연방 공무원 고용·임금 동결
한인 단체 지원도 줄 수 있어

트럼프 대통령 취임으로 워싱턴 지역의 경기 전망이 암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경제전문가는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직후 군인을 제외한 연방 공무원의 고용과 임금을 동결시킨 행정명령으로 인해 연방정부의 수주와 일자리에 크게 의존한 워싱턴 지역 기업들의 성장전망이 불투명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조지메이슨대 지역분석센터 테리 클로워 소장은 “연방정부의 급료 동결은 워싱턴 지역에만 연간 9000만 달러 이상의 경제력 상승 기회를 박탈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공화당 성향의 경제 전문가들은 ‘작은 정부’ 추진을 통해 확보된 재정으로 교량, 고속도로 등 기초 인프라에 대한 대대적인 개보수를 추진할 것을 예고한 트럼프 행정부가 지역 경제에 미치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클 것이라고 주장한다.

트럼프 행정부의 연방 예산국장으로 임명된 미키 멀버니 연방하원의원(공화, 사우스캐롤라이나)은 강력한 ‘예산 축소론자’로 알려졌다. 워싱턴 포스트 등 언론은 멀버니 국장이 저임금 가정에 지원되는 메디케이드, 푸드스탬프, 주거비 등을 큰 폭으로 축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트럼프 행정부의 고문 역할을 수행 중인 헤리티지 재단 레이첼 그레즐러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쓰는 돈이 지나치게 많다”면서 “신 행정부는 사업가적인 면모로 과거의 예산집행 관행의 문제점을 꼼꼼히 살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지방정부에 대한 연방 지원의 대폭 축소가 예상돼 지방 정치인들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민주당 성향인 워싱턴 인근의 지방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와 대립각을 세우고 있어 연방정부의 지원 축소는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몽고메리 카운티 아이크 레게 이그제큐티브는 “연방 지원이 중단되면 한인 단체에 대한 지원 역시 줄어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어, 트럼프 대통령 취임으로 인한 ‘나비효과’가 한인 사회에도 먹구름을 드리울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