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0(THU)

Follow Us

"풍운아 청년 이승만, 상해 밀입항하려 관속에 숨기도"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심재훈 기자 shim.jaehoon@koreadaily.com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8/06/26 14:25

언론·선교·교육으로 나라 세우기 전략
이승만 기념사업회 신철식 회장 워싱턴 특강

워싱턴을 방문한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신철식 회장이 26일 버지니아 우래옥에서 청년 이승만에 대해 강연했다.

신 회장은 미디어, 행사 등에서 이승만 대통령을 기념할 때 노인시절 사진을 주로 보여줘 이미지가 정확하게 전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1920년도에 촬영한 45세 사진을 써야 그의 인생을 잘 보여줄 수 있다”며 “영화 같은 삶을 산 용기 있는 풍운아, 열혈청년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1921년 중국인으로 변장한 이승만 박사. 대한민국 임시정부 취임을 위해 호놀루루에서 상해로 밀항할 때 일본경찰 눈을 피하기 위해 입은 중국인 옷(사진=이승만 건국대통령 기념사업회)

1921년 중국인으로 변장한 이승만 박사. 대한민국 임시정부 취임을 위해 호놀루루에서 상해로 밀항할 때 일본경찰 눈을 피하기 위해 입은 중국인 옷(사진=이승만 건국대통령 기념사업회)

신 회장은 이승만 박사가 46세 때 생명의 위협을 느끼면서 상해에 밀입항한 이야기를 했다. 그는 “당시 ‘일본은 물러가라’고 외치는 이승만이 싫었던 일본은 300억 원의 현상금을 내걸었다”며 “호놀룰루에서 상해 임시정부에 가려고 했던 이승만은 일본경찰들에게 잡힐까봐 시체로 가장해 관속에 숨어서 배를 타고 중국으로 들어갔다. 중국인처럼 변장한 모습을 촬영한 사진도 있다”고 말했다.

1910년 프린스턴대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당시 지도교수는 우드로 윌슨 대통령

1910년 프린스턴대에서 철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당시 지도교수는 우드로 윌슨 대통령

1907년 조지워싱턴대 졸업 무렵. 학비는 장학금으로 면제받고, 생활비는 한국과 동양에 대한 강연으로 조달했다

1907년 조지워싱턴대 졸업 무렵. 학비는 장학금으로 면제받고, 생활비는 한국과 동양에 대한 강연으로 조달했다

신 회장은 청년 이승만의 대학 졸업사진을 보여주며 멋을 아는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졸업사진을 보면 꼭 안경을 쓰고 나오는데, 이승만은 눈이 나쁘지 않았다”며 “그때 안경은 지식인들의 패션이었고, 이승만은 멋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1905년 루즈벨트 대통령을 만났을 때 외교관 예복을 입은 청년 이승만. 당시 이승만은 조지워싱턴대 학생이었다

1905년 루즈벨트 대통령을 만났을 때 외교관 예복을 입은 청년 이승만. 당시 이승만은 조지워싱턴대 학생이었다

미국 루즈벨트 대통령을 만날 때 등 중요한 미팅 때는 외교관 예복을 입고 안경을 쓰는 등 멋을 냈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또 청년 이승만은 상황에 대처하는 지혜가 뛰어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지워싱턴대와 프린스턴대에서 학위를 받으려면 똑똑한 사람도 10년 걸리는데, 이승만 박사는 5년밖에 걸리지 않았다”며 “꼭 공부를 잘해서만은 아니다. 미국에 가기 전 목사 등 지인들에게 추천서를 17장 가까이 미리 받아놨고, 미국 대학 총장들과 당당하게 대면해 자신은 ‘배재학당을 나온 대한제국의 특사’라면서 거래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버지니아 우래옥에서 강연하는 신철식 회장

버지니아 우래옥에서 강연하는 신철식 회장

신 회장은 이승만 대통령은 청년시절 무력으로 일본에 대항하려는 독립운동가들과 달리, 언론·선교·교육으로 나라를 세우는 전략을 추진했다고 말했다. 그는 “무장투쟁으로 나라를 찾아야 한다고 믿었던 운동가들에 의해 임시정부 총재직에서 탄핵당하기도 했다”며 “당시 운동가들이 무력으로 일본인 1명을 잡으면, 우리나라 민간인 10~20명이 보복을 당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에 이승만 박사는 무장투쟁이 효율적이지 않다고 생각했다. 이 박사는 언론과 선교, 교육으로 세상을 바꿀 수 있다고 봤다”고 말했다.

신 회장은 “청년 이승만은 최초의 일간지인 매일신문을 만들어 불의를 비판하다가 4개월 만에 폐간당했고, 이후 최초의 한글전용 신문인 제국신문을 창간했다”며 “일반인들이 글을 깨우치고 정치를 알아야 한다는 신념 가운데 신문을 만들었다. 글을 쓰면서 강연을 다녔고, 자주독립과 인권향상을 외쳤다”고 말했다.

이승만은 신문을 통해 왕을 비판하고 운동가들을 조직하는 열혈청년이었다고 설명했다. 신 회장은 “군주제를 버리고 민주공화정, 입헌군주제를 해야 한다고 운동하다 사형수가 됐고 4년 7개월을 0.24평에서 옥살이했다”며 “이때 아펜젤러 선교사가 넣어준 성경책을 읽으며 크리스천이 됐고 ‘아버지, 저와 저의 민족을 구원하소서’라고 기도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때 이승만은 크리스천 정신에 기초한 건국정신, ‘모든 사람이 자유와 평등을 누리는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뜻을 품게 됐다”고 신 회장은 말했다.

온라인으로 만나는 워싱턴중앙일보 dc.koreadaily.com
워싱턴크로마하프단 축하 연주

워싱턴크로마하프단 축하 연주



관련기사 이승만 집권 말기 통치력 상실 -CIA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