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6.2°

2018.09.20(THU)

Follow Us

말레이항공 추락으로 에이즈 전문가들 사망

[워싱턴 중앙일보] 기사입력 2014/07/18 15:32

국제안보기구 소속 전문가들이 사고현장에 도착해 항공기 잔해를 살펴보며 감식을 하고 있다. [AP]<br><br>

국제안보기구 소속 전문가들이 사고현장에 도착해 항공기 잔해를 살펴보며 감식을 하고 있다. [AP]

17일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 상공에서 격추된 말레이시아항공 MH17편에 에이즈(후천성면역결핍증후군·AIDS) 전문가 100여 명이 탑승하고 있다 목숨을 잃었다.

전문가들은 호주 멜버른에서 열리는 국제에이즈학회(IAS)에 참석할 예정이었다.

이번 회의를 주최하는 호주 빅토리아주의 데니스 넵틴 주총리는 18일 “오는 20일 개막하는 제20회 국제에이즈학회에 참석하려던 수많은 에이즈 전문가들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번 학회에 참석하려던 전문가들이 구체적으로 몇 명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호주 언론은 108명이 학회에 참석할 예정이었다고 보도했다.

숨진 전문가 가운데에는 네덜란드의 저명한 인간면역결핍유전자(HIV) 연구가 욥 랑게(Joep Lange)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랑게는 1983년부터 에이즈 연구에 참여해 왔으며 암스테르담 대학 글로벌헬스국장으로 활동하며 350여 편의 에이즈 관련 논문을 저술한 학자다.

또 1992~1995년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에이즈 관련 임상연구와 약물개발 팀장을 맡았고, 2002~2004년에는 국제에이즈학회 회장을 역임했다.

또한 랑게와 함께 에이즈 연구 분야에서 일해 온 것으로 알려진 재클린 밴 톤거렌을 비롯해 WHO의 대변인 글렌 레이몬드 토마스도 이번 격추 사건으로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랑게와 톤거렌이 근무한 것으로 알려진 암스테르담의 ‘아카데믹 메디컬센터’ 측은 17일 랑게와 톤거렌이 이번 사고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IAS는 성명을 통해 “학회 관계자들이 탑승객 명단에 포함돼 있으며 이들에게 조의를 표한다”며 “랑게의 사망이 사실이라면 에이즈 퇴치운동의 진정한 거인을 잃었다”고 애도했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