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닫기

Los Angeles

62.0°

2020.11.23(Mon)

"상위 20%가 오래 산다" 건강불평등 심각한 문제

  • 글꼴 확대하기
  • 글꼴 축소하기

[LA중앙일보] 발행 2018/03/27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3/26 19:11

건강수명 서울 69.7세 최고

한국에서는 전국 어디에서나 소득 상위 20% 계층이 하위 20% 계층보다 기대수명과 건강수명 모두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대수명은 0세의 출생아가 앞으로 몇 살까지 살 것인지 기대되는 평균 생존연수로 평균수명이라고도 하고, 건강수명은 기대수명 중 건강하게 삶을 유지한 기간을 말한다.

한국건강형평성학회는 26일(한국시간) 이런 내용이 담긴 '17개 광역시도 및 252개 시군구별 건강불평등 현황'을 발표했다.

조사 내용을 보면, 건강불평등은 전 지역에서 명료하게 나타났다. 먼저 17개 시도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서울로 83.3세였고, 가장 낮은 지역은 전남으로 80.7세로 서울보다 2.6세 적었다.

소득 상위 20%와 하위 20% 집단 간 기대수명 격차는 강원.전남이 7.6년으로 가장 컸고, 부산 6.7세, 서울 5.9세 등이었다. 격차가 가장 작은 지역은 울산으로 4.3년이었다. 252개 시군구 중 기대수명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기 과천시로 86.3세, 가장 낮은 지역은 경북 영양군으로 78.9세였다. 두 지역 간 기대수명 차이는 7.4년이다.

같은 지역서 소득 간 기대수명 격차는 강원 철원군에서 11.4년으로 가장 컸고, 울산 북구는 가장 작은 2.6년이었다.

오늘의 핫이슈

PlusNews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박유진 변호사

박유진 변호사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