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74.5°

2018.09.22(SAT)

Follow Us

'블랙 팬서' 말고 '부산 팬서'…마블 신작 감독과 배우들 내한

나원정 기자
나원정 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2/09 미주판 24면 기사입력 2018/02/08 18:54

"안뇽하세요. '블랙 팬서' 보러 오세요오."

올해 첫 마블 히어로 영화 '블랙 팬서'의 14일 개봉을 앞두고 한국을 찾은 배우 루피타 뇽(35)의 익살맞은 한국어 인사에 라이언 쿠글러(32) 감독과 배우 채드윅 보스만(42), 마이클 B 조던(31)이 유쾌하게 미소 지었다.

지난 4일 한국에 도착한 이들은 이튿날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내한 간담회를 가졌다.

3일 하루 먼저 입국한 라이언 쿠글러(32) 감독은 "와이프와 고궁(경복궁)을 방문했는데, 구조가 정말 아름다웠다. 한국 문화를 살펴보고 좋은 그림도 많이 봤다"면서 특히 "한국 전통 음식 삼계탕 맛"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주요 액션 신을 부산에서 촬영한 이번 영화에서 한국어 대사를 소화한 루피타뇽은 "어제 도착하자마자 마이클과 먹은 한국식 바비큐가 정말 맛있었다"면서 "2박3일 일정인데 빨리 공식 일정을 마치고 서울을 돌아보고 싶다"며 친근감을 표했다.

'블랙 팬서'는 4년 전 서울에서 촬영한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에 이어 한국 로케이션을 진행한 두 번째 마블 영화다. 지난해 3~4월 약 15일에 걸쳐 광안대교와 자갈치 시장, 사직동 일대 등 부산 명소에서 액션을 펼쳤다. 한국은 세계적으로 마블 히어로 영화가 잘되는 시장이다.

'아이언맨' 시리즈부터 '어벤져스:에이지 오브 울트론' 지난해 '스파이더맨:홈커밍' 등 여러 편이 미국, 중국 다음 세 번째로 많은 흥행 수입을 한국에서 거뒀다. '블랙 팬서'가 부산 촬영에 이어 아시아 지역 유일한 투어로 한국을 찾은 까닭이다. 채드윅 보스만은 "'부산 팬서'라는 별명이 정말로 마음에 든다"며 흡족함을 표했다.

이날 행사에선 '블랙 팬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MCU) 시리즈 최초 흑인 히어로 솔로 영화라는 데 관심이 모아졌다.

'캡틴 아메리카:시빌 워'에 첫 등장해 아버지를 잃은 왕자 티찰라(채드윅 보스만 분)는 이번 영화에서 아프리카 와칸다 왕국의 새 왕이 되어, 왕국의 비밀을 지켜야 한다는 사명과 전 세계에 고통받는아프리카 동포를 외면하기 힘든 마음 사이에서 고뇌한다. 루피타뇽이 그를 지지하는 여전사이자 옛 연인 나키아로, 마이클 B 조던은 쿠데타를 노리는 숙적 에릭 킬몽거 역으로 분했다.

2013년 마이클 B 조던과 함께한 '오스카 그랜트의 어떤 하루'에서 미국 경찰의 과잉 진압으로 숨진 흑인 청년 실화를 그려 선댄스영화제 등에서 수상한 라이언 쿠글러 감독은 "마침 어릴 적 나를 만화 세계로 이끈 코믹북 숍에서 '블랙 팬서' 감독직을 맡게 됐단 연락을 받아 더욱 기뻤다"면서 "어릴 적부터 좋아하던 슈퍼 히어로 영화에 내가 속한 문화를 녹여낼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했다.

채드윅 보스만 역시 2013년 영화 '42'에서 메이저리그 최초 흑인 야구 선수 재키 로빈슨 역으로 주목받은 바다.

그는 "영화의 배경이 되는 와칸다가 아프리카에 위치한 최첨단 기술 문명국가로 그려지는 컨셉트 자체가 흥미롭고 놀라웠다"면서 "블랙 팬서는 최첨단 수트를 입고 세계적 지도자로서 맞닥뜨리는 문제를 해결하려고 고민한다. 이런 면이 이 영화를 혁명적으로 만든다"고 했다.

관련기사 영화_공연_뮤지컬_금주의 섹션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