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6.6°

2018.09.22(SAT)

Follow Us

저예산 공포영화 '겟아웃' 미국작가조합 영화상 수상…아카데미 작품상도 이변?

[LA중앙일보] 발행 2018/02/13 미주판 12면 기사입력 2018/02/12 21:04

신예 흑인 감독 조던 필레가 인종차별을 소재로 만든 저예산 공포 풍자 영화 '겟아웃(Get Out)'이 미국작가조합(WGA) 영화상에서 최고 영예인 오리지널 각본상을 받았다.

'겟아웃'은 11일 캘리포니아주 LA 베벌리힐튼 호텔에서 열린 WGA 영화상 시상식에서 아카데미 최다(13개) 부문 후보에 오른 '셰이프 오브 워터'와 7개 부문 후보작 '쓰리 빌보드 아웃사이드 에빙 미주리' 등 쟁쟁한 경쟁작들을 제치고 수상했다. 매년 WGA 영화상 시상식은 3월 아카데미 시상식을 앞두고 오스카 작품상 후보를 점쳐보는 전초전 성격을 띤다.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겟아웃'이 지난해 최대 화제작이지만 저예산 공포영화라는 특성상 '셰이프 오브 워터'를 누른 것은 예상 밖이라면서 그다지 주목받지 못하던 '겟아웃'이 아카데미 판도를 뒤흔들 수 있다고 전망했다.

'겟아웃'은 코미디언 조던 필레의 감독 데뷔작으로 인종차별을 바탕에 깔고 코미디와 공포를 혼합해 만든 새로운 형식의 호러영화다. 흑인 남성 크리스(대니얼 칼루야·사진)가 주말을 맞아 연인인 백인 여자친구 로즈(앨리슨 윌리엄스)의 부모 집을 방문하면서 벌어지는 해프닝과 공포를 그렸다.

조던 필레 감독은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로도 올라 '셰이프 오브 워터'의 기예르모 델토로, '덩케르크'의 크리스토퍼 놀란 등 거장들과 대결한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