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Overcast
64°

2018.09.26(WED)

Follow Us

하와이주 재난지역 선포…26년만에 대형 허리케인

장수아 인턴기자
장수아 인턴기자

[LA중앙일보] 발행 2018/08/24 미주판 1면 기사입력 2018/08/23 21:18

4등급 '레인' 폭우·강풍 동반
빅아일랜드·오하우 지나갈 듯
총영사관 비상대책반 꾸려 대비

23일 하와이 카일루아 코나 해변의 방파제에 모인 주민들이 허리케인 영향으로 거세진 파도를 보고 있다. 26년만에 찾아오는 대형 허리케인으로 인해 하와이주에는 연방 재난지역이 선포됐다. [본사전송]

23일 하와이 카일루아 코나 해변의 방파제에 모인 주민들이 허리케인 영향으로 거세진 파도를 보고 있다. 26년만에 찾아오는 대형 허리케인으로 인해 하와이주에는 연방 재난지역이 선포됐다. [본사전송]

하와이주가 23일부터 대형 허리케인 '레인'의 직접 영향권에 들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하와이 제도 일대를 연방 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하와이에 메이저 허리케인이 상륙한 것은 1992년 카테고리 4등급 '이니키' 이후 26년 만에 처음이다. 이니키로 인해 주민 6명이 사망하고 1만4000여 가구가 파괴된 바 있다.

하와이는 허리케인, 사이클론의 영향을 거의 받지 않는 지역이다. 1950년 이후 대형 허리케인이 상륙한 적은 1959년과 1992년 두 번밖에 없다.

레인은 카테고리 4등급으로 중심부 최고 풍속이 시속 134마일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하고 있다.

국립기상청(NWS)은 최대 750㎜ 이상의 폭우가 내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날 오전 하와이 섬 힐로 지역에는 불과 12시간 사이에 300㎜ 이상 폭우가 쏟아졌다.

이번 태풍은 하와이 제도에서 가장 큰 하와이 섬(빅아일랜드), 주도 호놀룰루가 있는 오아후 섬을 직접 지나갈 것으로 보인다.

허리케인 경보가 발령된 지역은 하와이 카운티와 오아후, 마우이 카운티 등이다.

호놀룰루의 태평양허리케인센터는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대비가 마무리 단계에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지사는 주민들에게 최소 2주 치 물과 비상식량을 갖춰놓고 대피 준비를 할 것을 주문했다. 하와이 주요 도시의 대형 마트에는 생수와 통조림 등 비상식량이 동나다시피 했다고 현지언론은 전했다.

현재 높은 해일이 일고 있는 하와이 섬 서부 해안지역에는 20여 개 대피소에 주민 수백 명이 수용됐다. 기상청은 해안지역에는 높은 파도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고, 섬 안쪽에는 폭우로 홍수와 산사태가 우려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오아후와 카우아이 섬 지역의 공립학교와 주요 대학도 휴교령을 내리고 캠퍼스를 폐쇄했다. 관공서 건물도 대부분 문을 닫았다.

하와이 전역에 있는 15개 공항은 아직 폐쇄되지 않았으나 교통 당국은 항공기 이착륙 조건을 면밀히 살피고 있다. 각 항공사들은 예약 변경에 따른 수수료를 면제키로 했다. 하와이안, 유나이티드, 알래스카, 아메리칸, 델타 등은 "9월9일까지 수수료 없이 예약을 변경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호놀룰루총영사관도 지역 한인회와 함께 허리케인에 대비하고 있다. 총영사관은 "24, 25일 허리케인으로 가장 큰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에 27일까지는 총영사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공지했다. 김경호 실무관은 "총영사관 자체 비상대책반을 꾸려 각 지역 한인회와 수시로 연락을 주고 받고 있다"면서 "현지 관공서들은 내일까지 문 닫지만 총영사관은 한인들과 한국 여행객들의 비상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계속 근무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하와이섬 용암-허리케인 대피명령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