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Clear
64.2°

2018.09.23(SUN)

Follow Us

"권력 남용 투표로 막아야"…오바마. 트럼프 실명 비판하며 투표 독려

[LA중앙일보] 발행 2018/09/08 미주판 6면 기사입력 2018/09/07 20:42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11월 중간선거 지원유세를 본격화하면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작심 비판했다. 그동안 자신의 후임자인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지나칠 정도로 신중하게 대응해 민주당과 지지자들을 실망시켰던 것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발언으로 받아들여진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7일 일리노이대학에서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인들이 수년간 부채질해왔던 분노를 이용하고 있다"면서 "권력 남용을 막을 유일한 방법은 바로 당신과 당신의 투표"라고 강조했다.

그는 "불행하게도 분열과 분노와 피해망상의 정치가 공화당에 자리를 잡고 있다. 이것은 보수주의가 아니고 우리의 민주주의가 작동하는 방식이 아니다"라면서 "이번 중간선거에서 공화당에 반대하는 투표야말로 행정부의 정직과 품위, 준법을 회복하는 길"이라고 역설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 주 존 매케인 상원의원 장례식 연설에 이어 이날 일리노이대학 연설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이면서 11월 중간선거를 지원하는 적극 행보를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노스다코타주에서 열린 지원유세에서 지지자들에게 농담조로 "미안하지만 시청하다가 잠이 들었다"는 말을 하며 즉각적인 반응은 삼갔다.

오늘의 핫이슈

Branded Content

 

포토 뉴스

전문가 칼럼전문가 전체보기

HelloKTown